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정몽준 자격정지 6년…플라티니는?
입력 2015.10.08 (19:31) 수정 2015.10.08 (21:45)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윤리위원회가 8일(현지시간) 정몽준 FIFA 명예 부회장 겸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에 대해 자격 정지 6년 처분을 내렸다.

또한 윤리위는 제프 블라터 FIFA 회장과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에 대해서도 각각 자격정지 90일 제재를 결정했다.

FIFA 윤리위의 결정은 내년 2월26일 선거가 예정된 차기 FIFA 회장에 도전한 정 회장과 플라티니 회장의 후보 등록을 막은 것이다.

윤리위는 이날 성명에서 "이들에 대한 산하 조직의 조사 결과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윤리위 산하 조사국은 정 명예회장이 2010년에 2022년 월드컵 유치전 과정에서 7억7천700만 달러(약 9천184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축구발전을 위해 쓰겠다는 서한을 FIFA 집행위원들에게 발송한 데 대해 15년 자격정지를, 정 명예회장이 윤리위를 비판한 데 대해 추가로 4년의 자격정지를 구형했다.

FIFA 윤리위는 스위스 검찰이 블라터 회장을 배임과 뇌물공여 등 혐의로 조사하는 데 따라 예비적으로 90일 자격 정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스위스 검찰에 따르면 블라터 회장은 카리브해 지역의 월드컵 방송 중계권을 제 가치에 훨씬 못 미치는 가격에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2011년 FIFA 회장 선거를 앞두고 플라티니 UEFA 회장에게 대가성이 의심되는 200만 스위스프랑(약 24억원)을 준 혐의도 받고 있다.

정 명예회장은 전날 영국 런던 첼시구장에서 열린 '더 스포츠 비즈니스 서밋' 에서 연설을 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FIFA 회장 후보 지위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 명예회장 측은 "윤리위 제재가 확정되면 스위스에 있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이의를 제기하는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오는 26일인 후보 등록마감일까지 CAS로부터 윤리위의 결정을 뒤집는 결정을 얻어낼 수 있을지는 매우 불투명하다.

정 명예회장은 전날 윤리위의 제재 움직임에 대해 "제가 강력한 후보라고 생각해 (블라터 회장의 지배아래 있는) FIFA 윤리위가 저한테 큰 시련을 주고 있다고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는 블라터 회장을 배임 혐의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해 FIFA 회장 도전을 가로막으려는 블라터 회장 측의 움직임에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 FIFA, 정몽준 자격정지 6년…플라티니는?
    • 입력 2015-10-08 21:43:59
    • 수정2015-10-08 21:45:20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윤리위원회가 8일(현지시간) 정몽준 FIFA 명예 부회장 겸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에 대해 자격 정지 6년 처분을 내렸다.

또한 윤리위는 제프 블라터 FIFA 회장과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에 대해서도 각각 자격정지 90일 제재를 결정했다.

FIFA 윤리위의 결정은 내년 2월26일 선거가 예정된 차기 FIFA 회장에 도전한 정 회장과 플라티니 회장의 후보 등록을 막은 것이다.

윤리위는 이날 성명에서 "이들에 대한 산하 조직의 조사 결과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윤리위 산하 조사국은 정 명예회장이 2010년에 2022년 월드컵 유치전 과정에서 7억7천700만 달러(약 9천184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축구발전을 위해 쓰겠다는 서한을 FIFA 집행위원들에게 발송한 데 대해 15년 자격정지를, 정 명예회장이 윤리위를 비판한 데 대해 추가로 4년의 자격정지를 구형했다.

FIFA 윤리위는 스위스 검찰이 블라터 회장을 배임과 뇌물공여 등 혐의로 조사하는 데 따라 예비적으로 90일 자격 정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스위스 검찰에 따르면 블라터 회장은 카리브해 지역의 월드컵 방송 중계권을 제 가치에 훨씬 못 미치는 가격에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2011년 FIFA 회장 선거를 앞두고 플라티니 UEFA 회장에게 대가성이 의심되는 200만 스위스프랑(약 24억원)을 준 혐의도 받고 있다.

정 명예회장은 전날 영국 런던 첼시구장에서 열린 '더 스포츠 비즈니스 서밋' 에서 연설을 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FIFA 회장 후보 지위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 명예회장 측은 "윤리위 제재가 확정되면 스위스에 있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이의를 제기하는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오는 26일인 후보 등록마감일까지 CAS로부터 윤리위의 결정을 뒤집는 결정을 얻어낼 수 있을지는 매우 불투명하다.

정 명예회장은 전날 윤리위의 제재 움직임에 대해 "제가 강력한 후보라고 생각해 (블라터 회장의 지배아래 있는) FIFA 윤리위가 저한테 큰 시련을 주고 있다고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는 블라터 회장을 배임 혐의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해 FIFA 회장 도전을 가로막으려는 블라터 회장 측의 움직임에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