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서 승용차, 가드레일 들이받고 추락
입력 2015.10.10 (06:09) 수정 2015.10.10 (07: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공항 고속도로에서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추락했습니다.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선 정전으로 주민들이 20시간 넘게 불편을 겪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김범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승용차가 옆 부분이 찌그러진 채 풀숲에 처박혀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 20분 쯤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42살 정 모 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차선을 바꾸려는 앞차를 피하려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추락했습니다.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 정 씨가 다쳤습니다.

어제저녁 7시 20분 쯤에는 전남 영광군의 한 논에서 68살 심 모 씨가 몰던 콤바인이 2미터 아래로 추락해 심 씨가 숨졌습니다.

어젯밤 11시 50분 쯤에는 대전시 방동 1번 국도에서 51살 박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도로 옆 농기구 보관 창고를 덮쳐 박 씨가 다쳤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혈중 알코올농도 0.067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 쯤 전북 완주군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한 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불은 이웃의 주택 2채로도 번져 소방서 추산 2천3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어제 새벽 6시 10분 쯤부터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20시간 동안 전기 공급이 끊겨 2개 동 백여 세대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한국전력은 아파트가 자체 관리하는 전기 케이블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며, 비상 발전기를 지원해 오늘 새벽 2시 쯤부터 전기 공급을 임시로 재개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 고속도로서 승용차, 가드레일 들이받고 추락
    • 입력 2015-10-10 06:12:10
    • 수정2015-10-10 07:18: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인천공항 고속도로에서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추락했습니다.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선 정전으로 주민들이 20시간 넘게 불편을 겪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김범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승용차가 옆 부분이 찌그러진 채 풀숲에 처박혀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 20분 쯤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42살 정 모 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차선을 바꾸려는 앞차를 피하려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추락했습니다.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 정 씨가 다쳤습니다.

어제저녁 7시 20분 쯤에는 전남 영광군의 한 논에서 68살 심 모 씨가 몰던 콤바인이 2미터 아래로 추락해 심 씨가 숨졌습니다.

어젯밤 11시 50분 쯤에는 대전시 방동 1번 국도에서 51살 박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도로 옆 농기구 보관 창고를 덮쳐 박 씨가 다쳤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혈중 알코올농도 0.067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 쯤 전북 완주군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한 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불은 이웃의 주택 2채로도 번져 소방서 추산 2천3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어제 새벽 6시 10분 쯤부터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20시간 동안 전기 공급이 끊겨 2개 동 백여 세대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한국전력은 아파트가 자체 관리하는 전기 케이블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며, 비상 발전기를 지원해 오늘 새벽 2시 쯤부터 전기 공급을 임시로 재개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