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먹고 보고 즐기고…풍성한 가을 축제
입력 2015.10.10 (06:44) 수정 2015.10.10 (07: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을은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이면서 축제의 계절이기도 하죠.

전국 각지에서 꽃과 특산물 등을 주제로 다양한 가을축제가 열리고 있는데요.

오늘은 함께 가을축제 현장으로 지금 가보시죠.

<리포트>

먼저 찾은 곳은 인삼의 고장, 충남 금산입니다.

올해로 35회를 맞이한 금산인삼축제는 건강을 주제로 한 60개의 다채로운 체험들을 마련하여 관광객들을 유혹하는데요.

<녹취> “처음 왔는데요. 재미있고 좋네요. 기운이 펄펄 나는 것 같아요.”

축제장 인근의 인삼밭에서는 인삼 캐기 체험이 한창입니다.

혹여 인삼이 상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흙을 걷어 내니 굵직한 인삼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녹취> “심 봤다!”

<녹취> “저희가 캤어요!”

직접 캔 인삼은 시중 가격보다 2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더욱 높습니다.

<인터뷰> 길관석(인삼 재배 농민) : "금산은 분지로 되어 있고 일교차가 큰 기후 조건이라 인삼을 말려 봐도 주름이 없고 단단합니다."

올해로 12회째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춤 축제, 천안흥타령춤축제를 알리기 위한 순회공연입니다.

이 축제에선 관능미가 느껴지는 브라질 무용단의 삼바 춤 공연부터 인도 무용단의 민속춤까지 18개국이 참가해 각 나라의 독특한 전통춤을 선보입니다.

<인터뷰> 이찬영(천안흥타령춤축제 행사기획팀장) : “예년과 달리 올해는 프린지 무대(관객과 가까이 만나는 무대) 즉, 작은 무대를 7개 정도 마련했어요. 아주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집니다.”

이곳은 구리 한강시민공원입니다.

약 12만㎡에 수억 송이의 코스모스가 장관을 이루는데요.

가을 햇살을 받아 활짝 핀 코스모스 모습이 사람들의 눈길을 끕니다.

<인터뷰> 이경건(관광객) : “일하느라 가을이 온 줄도 몰랐는데 이곳에 오니까 ‘가을이 진짜 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코스모스축제는 이번 주말까지 열린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풍요롭지만 언제 왔냐는 듯 금세 지나가 버리는 가을!

그냥 보내지 마시고 가을축제에 가서 가을의 낭만을 느껴보세요.
  • 먹고 보고 즐기고…풍성한 가을 축제
    • 입력 2015-10-10 06:43:22
    • 수정2015-10-10 07:35: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가을은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이면서 축제의 계절이기도 하죠.

전국 각지에서 꽃과 특산물 등을 주제로 다양한 가을축제가 열리고 있는데요.

오늘은 함께 가을축제 현장으로 지금 가보시죠.

<리포트>

먼저 찾은 곳은 인삼의 고장, 충남 금산입니다.

올해로 35회를 맞이한 금산인삼축제는 건강을 주제로 한 60개의 다채로운 체험들을 마련하여 관광객들을 유혹하는데요.

<녹취> “처음 왔는데요. 재미있고 좋네요. 기운이 펄펄 나는 것 같아요.”

축제장 인근의 인삼밭에서는 인삼 캐기 체험이 한창입니다.

혹여 인삼이 상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흙을 걷어 내니 굵직한 인삼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녹취> “심 봤다!”

<녹취> “저희가 캤어요!”

직접 캔 인삼은 시중 가격보다 2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더욱 높습니다.

<인터뷰> 길관석(인삼 재배 농민) : "금산은 분지로 되어 있고 일교차가 큰 기후 조건이라 인삼을 말려 봐도 주름이 없고 단단합니다."

올해로 12회째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춤 축제, 천안흥타령춤축제를 알리기 위한 순회공연입니다.

이 축제에선 관능미가 느껴지는 브라질 무용단의 삼바 춤 공연부터 인도 무용단의 민속춤까지 18개국이 참가해 각 나라의 독특한 전통춤을 선보입니다.

<인터뷰> 이찬영(천안흥타령춤축제 행사기획팀장) : “예년과 달리 올해는 프린지 무대(관객과 가까이 만나는 무대) 즉, 작은 무대를 7개 정도 마련했어요. 아주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집니다.”

이곳은 구리 한강시민공원입니다.

약 12만㎡에 수억 송이의 코스모스가 장관을 이루는데요.

가을 햇살을 받아 활짝 핀 코스모스 모습이 사람들의 눈길을 끕니다.

<인터뷰> 이경건(관광객) : “일하느라 가을이 온 줄도 몰랐는데 이곳에 오니까 ‘가을이 진짜 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코스모스축제는 이번 주말까지 열린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풍요롭지만 언제 왔냐는 듯 금세 지나가 버리는 가을!

그냥 보내지 마시고 가을축제에 가서 가을의 낭만을 느껴보세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