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디젤차 운행중 배출가스 검사 추진…독일 등 반대로 난관
입력 2015.10.10 (15:16) 국제
최근 폭스바겐 사태와 관련해 유럽연합이 추진하고 있는 디젤차 규제 강화 방안이 통과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유럽 전문매체인 유랙티브는 EU 집행위원회가 유럽 각국에 보낸 디젤 차량 배출가스 규제 강화 방안에 대해 동유럽 국가 대부분과 스페인, 자동차 산업 비중이 큰 독일과 이탈리아 등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나라들은 EU의 규제 강화가 지나치다며 배출량의 측정 오차를 최대 330%까지 폭넓게 허용하고 유예기간도 현재 2년에서 더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EU 디젤차 운행중 배출가스 검사 추진…독일 등 반대로 난관
    • 입력 2015-10-10 15:16:19
    국제
최근 폭스바겐 사태와 관련해 유럽연합이 추진하고 있는 디젤차 규제 강화 방안이 통과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유럽 전문매체인 유랙티브는 EU 집행위원회가 유럽 각국에 보낸 디젤 차량 배출가스 규제 강화 방안에 대해 동유럽 국가 대부분과 스페인, 자동차 산업 비중이 큰 독일과 이탈리아 등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나라들은 EU의 규제 강화가 지나치다며 배출량의 측정 오차를 최대 330%까지 폭넓게 허용하고 유예기간도 현재 2년에서 더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