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인3종’ 트라이애슬론 김지환, 금 획득
입력 2015.10.10 (17:45) 수정 2015.10.10 (17:47) 연합뉴스
한국이 2015 경북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 트라이애슬론에서 금메달을 땄다.

김지환(25·일병), 이지홍(23·일병), 김주석(26·일병)으로 구성된 한국은 10일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열린 남자 엘리트(만 40세 미만) 팀 트라이애슬론 금메달 결정전에서 5시간31분39초75의 최종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한국에 6초43 뒤진 브라질, 3위는 한국보다 20초61 늦은 벨기에다.

트라이애슬론은 수영(1.5㎞), 자전거(40㎞), 달리기(10㎞)를 순서대로 치러서 기록을 합산해 성적을 매기는 종목이다.

한국에서는 주로 '철인 3종'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 ‘철인3종’ 트라이애슬론 김지환, 금 획득
    • 입력 2015-10-10 17:45:54
    • 수정2015-10-10 17:47:38
    연합뉴스
한국이 2015 경북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 트라이애슬론에서 금메달을 땄다.

김지환(25·일병), 이지홍(23·일병), 김주석(26·일병)으로 구성된 한국은 10일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열린 남자 엘리트(만 40세 미만) 팀 트라이애슬론 금메달 결정전에서 5시간31분39초75의 최종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한국에 6초43 뒤진 브라질, 3위는 한국보다 20초61 늦은 벨기에다.

트라이애슬론은 수영(1.5㎞), 자전거(40㎞), 달리기(10㎞)를 순서대로 치러서 기록을 합산해 성적을 매기는 종목이다.

한국에서는 주로 '철인 3종'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