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른 활약’ SK, 2위 KCC에 2연패 안겼다
입력 2015.10.10 (20:22) 연합뉴스
프로농구 서울 SK가 2위 전주 KCC에 2연패를 안겼다.

SK는 1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KCC를 92-86으로 꺾었다.

6승4패로 2위에 올라있던 KCC는 직전 부산 케이티와의 경기에서 30점차 대패를 당한 데 이어 SK에게도 덜미를 잡히며 2연패를 당했다. 올시즌 두 번째 연패다.

1쿼터를 20-20으로 마친 SK는 2쿼터 종료 4분여를 남기고 이승준이 던진 2점과 3점이 연이어 림을 통과하며 38-33 5점차까지 달아났다.

여기에 KCC가 연이어 턴오버를 범하는 사이 오용준과 데이비드 사이먼도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47-38 9점차로 2쿼터를 마쳤다.

SK는 3쿼터 들어 드워릭 스펜서가 14점을 몰아넣는 절정의 골감각을 뽐낸 데 힘입어 77-64 13점차까지 달아났다.

KCC는 경기 종료 1분14초를 남기고 정희재가 골밑 2득점을 한 데 이어 자유투까지 성공시키며 84-92 8점차까지 따라붙었으나 승부를 돌리기엔 너무 늦은 시점이었다.

SK는 8도움을 올린 신예 가드 최원혁의 활약을 바탕으로 데이비드 사이먼(22점), 김민수(19점), 스펜서(18점), 박승리(16점) 등이 고른 화력을 뽐냈다.
  • ‘고른 활약’ SK, 2위 KCC에 2연패 안겼다
    • 입력 2015-10-10 20:22:41
    연합뉴스
프로농구 서울 SK가 2위 전주 KCC에 2연패를 안겼다.

SK는 1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KCC를 92-86으로 꺾었다.

6승4패로 2위에 올라있던 KCC는 직전 부산 케이티와의 경기에서 30점차 대패를 당한 데 이어 SK에게도 덜미를 잡히며 2연패를 당했다. 올시즌 두 번째 연패다.

1쿼터를 20-20으로 마친 SK는 2쿼터 종료 4분여를 남기고 이승준이 던진 2점과 3점이 연이어 림을 통과하며 38-33 5점차까지 달아났다.

여기에 KCC가 연이어 턴오버를 범하는 사이 오용준과 데이비드 사이먼도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47-38 9점차로 2쿼터를 마쳤다.

SK는 3쿼터 들어 드워릭 스펜서가 14점을 몰아넣는 절정의 골감각을 뽐낸 데 힘입어 77-64 13점차까지 달아났다.

KCC는 경기 종료 1분14초를 남기고 정희재가 골밑 2득점을 한 데 이어 자유투까지 성공시키며 84-92 8점차까지 따라붙었으나 승부를 돌리기엔 너무 늦은 시점이었다.

SK는 8도움을 올린 신예 가드 최원혁의 활약을 바탕으로 데이비드 사이먼(22점), 김민수(19점), 스펜서(18점), 박승리(16점) 등이 고른 화력을 뽐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