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성에 호수…NASA “2030년 정착지 만들 것”
입력 2015.10.10 (21:25) 수정 2015.10.10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화성에 홀로 낙오된 우주비행사의 생존기를 다룬 영화가 요즘 인기를 얻고 있죠.

미 항공우주국 나사가 이 영화 속 이야기를 오는 2030년 현실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예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탐사 중에 혼자 화성에 낙오한 우주 비행사.

살아남기 어렵다는 예측과 달리 식물 재배를 하며 미 항공우주국 나사의 구조를 기다립니다.

이 같은 영화가 현실이 되는, 우주 비행사의 화성 정착 프로젝트를 오는 2030년 시작한다고 미 항공 우주국, 나사가 밝혔습니다.

사람이 지구로부터 완전히 독립해 화성에서 살 수 있는 주거 시설을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짓는 겁니다.

나사의 이런 자신감은 최근 화성에서 생명체 형성에 필수적인 물의 흔적을 찾은데 이어 화성 분화구에서 호수를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짐 그린(NASA 행성과학국장) : "이건 굉장히 중요한 발견입니다. 화성에 물의 순환이 존재했다는 것인데 이제서야 우리는 알게 됐습니다."

최대 5Km에 이르는 이 퇴적층들은 호수에 있던 자갈 등 침전물들이 퇴적되면서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호수 가운데 일부는 최장 만 년 동안 존재했을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화성에 인간이 정착한다는 영화 같은 이야기가 점차 현실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예진입니다.
  • 화성에 호수…NASA “2030년 정착지 만들 것”
    • 입력 2015-10-10 21:26:22
    • 수정2015-10-10 22:28:15
    뉴스 9
<앵커 멘트>

화성에 홀로 낙오된 우주비행사의 생존기를 다룬 영화가 요즘 인기를 얻고 있죠.

미 항공우주국 나사가 이 영화 속 이야기를 오는 2030년 현실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예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탐사 중에 혼자 화성에 낙오한 우주 비행사.

살아남기 어렵다는 예측과 달리 식물 재배를 하며 미 항공우주국 나사의 구조를 기다립니다.

이 같은 영화가 현실이 되는, 우주 비행사의 화성 정착 프로젝트를 오는 2030년 시작한다고 미 항공 우주국, 나사가 밝혔습니다.

사람이 지구로부터 완전히 독립해 화성에서 살 수 있는 주거 시설을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짓는 겁니다.

나사의 이런 자신감은 최근 화성에서 생명체 형성에 필수적인 물의 흔적을 찾은데 이어 화성 분화구에서 호수를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짐 그린(NASA 행성과학국장) : "이건 굉장히 중요한 발견입니다. 화성에 물의 순환이 존재했다는 것인데 이제서야 우리는 알게 됐습니다."

최대 5Km에 이르는 이 퇴적층들은 호수에 있던 자갈 등 침전물들이 퇴적되면서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호수 가운데 일부는 최장 만 년 동안 존재했을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화성에 인간이 정착한다는 영화 같은 이야기가 점차 현실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예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