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살 위기 레이건 구했던 경호원 제리 파 사망
입력 2015.10.11 (03:18) 수정 2015.10.11 (14:36) 국제
1981년 총격을 받았던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을 병원으로 옮겨 목숨을 구한 경호원이 사망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은 당시 비밀경호국 요원이었던 제리 파가 85세의 나이로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레이건 전 대통령의 부인인 낸시 여사는 사망한 경호원이 없었다면 남편을 읽을 뻔 했다며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사건 당시 레이건 전 대통령을 치료했던 의료진은 출혈이 심해 이송이 늦었다면 레이건 전 대통령이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 암살 위기 레이건 구했던 경호원 제리 파 사망
    • 입력 2015-10-11 03:18:26
    • 수정2015-10-11 14:36:18
    국제
1981년 총격을 받았던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을 병원으로 옮겨 목숨을 구한 경호원이 사망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은 당시 비밀경호국 요원이었던 제리 파가 85세의 나이로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레이건 전 대통령의 부인인 낸시 여사는 사망한 경호원이 없었다면 남편을 읽을 뻔 했다며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사건 당시 레이건 전 대통령을 치료했던 의료진은 출혈이 심해 이송이 늦었다면 레이건 전 대통령이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