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광공사 “2019년 외국인 관광객 2천만 명 육박”
입력 2015.10.11 (09:37) 수정 2015.10.11 (14:25) 경제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2019년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2천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국관광공사가 펴낸 2014 방한관광시장 분석을 보면 올해는 메르스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이 11년 만에 줄었으나 해마다 7% 이상 늘어 2019년에 천935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특히 이 기간엔 중국인 관광객이 해마다 10% 이상 늘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 2007년 처음으로 100만 명을 넘어선 뒤 지난해까지 지속적으로 늘어 2013년과 2014년엔 각각 40% 이상 늘었습니다.

중국인 관광객 다음으로 일본과 태국, 타이완 관광객의 수가 많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 관광공사 “2019년 외국인 관광객 2천만 명 육박”
    • 입력 2015-10-11 09:37:44
    • 수정2015-10-11 14:25:06
    경제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2019년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2천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국관광공사가 펴낸 2014 방한관광시장 분석을 보면 올해는 메르스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이 11년 만에 줄었으나 해마다 7% 이상 늘어 2019년에 천935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특히 이 기간엔 중국인 관광객이 해마다 10% 이상 늘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 2007년 처음으로 100만 명을 넘어선 뒤 지난해까지 지속적으로 늘어 2013년과 2014년엔 각각 40% 이상 늘었습니다.

중국인 관광객 다음으로 일본과 태국, 타이완 관광객의 수가 많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