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대전화 보험 ‘선택 제한적’”…공정위, 실태조사 착수
입력 2015.10.11 (10:13) 수정 2015.10.11 (14:24)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휴대전화 보험의 시장현황과 소비자 피해 발생 여부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지난해 10월 단통법 도입 이후 휴대전화 단말기 지원금이 과거보다 줄어들자 소비자들의 단말기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고가의 스마트폰 분실과 파손에 대비해 보험에 드는 경우가 늘었습니다.

하지만 이통사별로 보험사가 한두 군데로 정해져 있어 고객들의 선택이 제한된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휴대전화 보험으로 손보사들이 올린 수익은 지난해 천110억원 정도입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불공정 자료를 확보해 분석한 뒤 법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휴대전화 보험 ‘선택 제한적’”…공정위, 실태조사 착수
    • 입력 2015-10-11 10:13:16
    • 수정2015-10-11 14:24:26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휴대전화 보험의 시장현황과 소비자 피해 발생 여부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지난해 10월 단통법 도입 이후 휴대전화 단말기 지원금이 과거보다 줄어들자 소비자들의 단말기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고가의 스마트폰 분실과 파손에 대비해 보험에 드는 경우가 늘었습니다.

하지만 이통사별로 보험사가 한두 군데로 정해져 있어 고객들의 선택이 제한된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휴대전화 보험으로 손보사들이 올린 수익은 지난해 천110억원 정도입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불공정 자료를 확보해 분석한 뒤 법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