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종합 4위’…군인체육대회 열흘 열전 마감
입력 2015.10.11 (13:51) 연합뉴스
전세계 117개국에서 모인 군인들의 '총성 없는 전쟁'이 열흘간의 열전을 마치고 마침내 폐막했다.

지난 2일 경북 문경 국군체육부대에서 개막한 2015 경북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가 11일 남녀 마라톤 경기를 마지막으로 화려한 막을 내렸다.

국군체육부대 마라톤 대표팀은 이날 남자부에 출전한 유대영(26)이 2시간25분07초로 20위, 김영호(25)가 2시간28분02초로 24위, 이훈강(25)이 2시간30분01초로 26위를 기록하면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마라톤을 끝으로 메달 레이스를 마친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역대 최다 메달-역대 최다순위'의 쾌거를 달성하며 최고의 기량을 발휘했다.

태극전사들은 금메달 19개·은메달 15개·동메달 25개를 합쳐 총 59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이번 성적은 한국 선수단이 참가한 역대 세계군인체육대회 사상 최고의 성적으로 1999년 대회와 2003년 대회에서 기록한 기존 최고 순위인 5위보다 한 계단 올라간 결과다.

더불어 2011년 대회에서 기록한 역대 최다 메달(금8·은6·동8) 기록도 훌쩍 넘어섰다.

한국 선수단은 사이클 종목의 박경호(23)가 남자 도로 경주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빛 페달'을 밟으며 2관왕에 올랐다.

또 양궁 종목의 신재훈(23)도 리커브 남자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목에 걸면서 역시 2관왕의 기쁨을 맛봤다,

이번 종합우승은 금메달 59개·은메달 43개·동메달 33개를 따낸 러시아가 차지했다.

러시아는 1회, 2회, 4회 대회에 이어 6회 대회까지 우승하면서 통산 4번째 정상에 올랐다.

러시아의 뒤를 이어 브라질(금34·은26·동24)이 2위, 중국(금32·은31·동35)이 3위로 대회를 마쳤다.
  • ‘한국 종합 4위’…군인체육대회 열흘 열전 마감
    • 입력 2015-10-11 13:51:39
    연합뉴스
전세계 117개국에서 모인 군인들의 '총성 없는 전쟁'이 열흘간의 열전을 마치고 마침내 폐막했다.

지난 2일 경북 문경 국군체육부대에서 개막한 2015 경북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가 11일 남녀 마라톤 경기를 마지막으로 화려한 막을 내렸다.

국군체육부대 마라톤 대표팀은 이날 남자부에 출전한 유대영(26)이 2시간25분07초로 20위, 김영호(25)가 2시간28분02초로 24위, 이훈강(25)이 2시간30분01초로 26위를 기록하면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마라톤을 끝으로 메달 레이스를 마친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역대 최다 메달-역대 최다순위'의 쾌거를 달성하며 최고의 기량을 발휘했다.

태극전사들은 금메달 19개·은메달 15개·동메달 25개를 합쳐 총 59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이번 성적은 한국 선수단이 참가한 역대 세계군인체육대회 사상 최고의 성적으로 1999년 대회와 2003년 대회에서 기록한 기존 최고 순위인 5위보다 한 계단 올라간 결과다.

더불어 2011년 대회에서 기록한 역대 최다 메달(금8·은6·동8) 기록도 훌쩍 넘어섰다.

한국 선수단은 사이클 종목의 박경호(23)가 남자 도로 경주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빛 페달'을 밟으며 2관왕에 올랐다.

또 양궁 종목의 신재훈(23)도 리커브 남자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목에 걸면서 역시 2관왕의 기쁨을 맛봤다,

이번 종합우승은 금메달 59개·은메달 43개·동메달 33개를 따낸 러시아가 차지했다.

러시아는 1회, 2회, 4회 대회에 이어 6회 대회까지 우승하면서 통산 4번째 정상에 올랐다.

러시아의 뒤를 이어 브라질(금34·은26·동24)이 2위, 중국(금32·은31·동35)이 3위로 대회를 마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