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텔서 모범택시가 포르셰·벤츠·에쿠스 잇따라 ‘쾅!’
입력 2015.10.11 (16:11) 연합뉴스
모범택시가 호텔 주차장에서 수억원대를 호가하는 최고급 외제 승용차 3대와 국산 고급 승용차 1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났다.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모범택시 기사 서모(75)씨는 10일 오후 7시 10분께 중구 소공동의 한 고급호텔 주차장에 진입하다가 주차장 화단에 충돌하고는 주차돼 있던 승용차 4대를 연달아 들이받았다.

피해 차량은 포르셰 911 카레라 4S, 포르셰 파나메라, 에쿠스리무진, 벤츠 S클래스 승용차 등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경찰조사 초반에는 "내가 운전을 40년 했는데 이런 사고를 내겠느냐"면서 급발진을 주장했으나 경찰과 함께 영상 증거를 확인한 후 자신의 과실을 인정했다.

경찰은 블랙박스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한 결과 서씨가 단순 부주의로 사고를 냈다고 보고 서씨를 형사 입건하지 않았다.

다만 서씨는 포르셰 2대, 에쿠스 1대 등의 수리비와 수리기간 동안 렌트 비용 등 상당한 부담을 떠안게 될 전망이다.

피해차량 중 벤츠 승용차의 경우 파손 정도가 가벼워 해당 차주가 경찰에 자체 해결 의사를 전했다.

서씨는 종합보험에 가입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사고 현장에서 "대물 한도가 높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서씨가 고령이어서 순간적인 실수로 사고를 낸 듯하다"면서 "변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서씨는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처벌받게 된다"고 말했다.
  • 호텔서 모범택시가 포르셰·벤츠·에쿠스 잇따라 ‘쾅!’
    • 입력 2015-10-11 16:11:48
    연합뉴스
모범택시가 호텔 주차장에서 수억원대를 호가하는 최고급 외제 승용차 3대와 국산 고급 승용차 1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났다.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모범택시 기사 서모(75)씨는 10일 오후 7시 10분께 중구 소공동의 한 고급호텔 주차장에 진입하다가 주차장 화단에 충돌하고는 주차돼 있던 승용차 4대를 연달아 들이받았다.

피해 차량은 포르셰 911 카레라 4S, 포르셰 파나메라, 에쿠스리무진, 벤츠 S클래스 승용차 등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경찰조사 초반에는 "내가 운전을 40년 했는데 이런 사고를 내겠느냐"면서 급발진을 주장했으나 경찰과 함께 영상 증거를 확인한 후 자신의 과실을 인정했다.

경찰은 블랙박스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한 결과 서씨가 단순 부주의로 사고를 냈다고 보고 서씨를 형사 입건하지 않았다.

다만 서씨는 포르셰 2대, 에쿠스 1대 등의 수리비와 수리기간 동안 렌트 비용 등 상당한 부담을 떠안게 될 전망이다.

피해차량 중 벤츠 승용차의 경우 파손 정도가 가벼워 해당 차주가 경찰에 자체 해결 의사를 전했다.

서씨는 종합보험에 가입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사고 현장에서 "대물 한도가 높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서씨가 고령이어서 순간적인 실수로 사고를 낸 듯하다"면서 "변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서씨는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처벌받게 된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