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 격화…공습·자폭 공격 ‘맞불’
입력 2015.10.11 (19:46) 수정 2015.10.11 (23:59) 국제
이스라엘군의 공습에 맞서 팔레스타인 여성이 이스라엘군 검문소를 겨냥해 자살 폭탄 공격을 시도하는 등 양측의 충돌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11일 오전 예루살렘 인근의 이스라엘 검문소에서 30대 팔레스타인 여성이 차량으로 자살 폭탄 공격을 시도해, 이 여성이 크게 다치고 검문소 경찰관 1명이 경상을 입었습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선 11일 오전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30살 임신부와 두살배기 딸이 숨지는 등, 지난 12일 동안 양측의 무력 충돌로 팔레스타인인 22명과 이스라엘인 4명이 숨졌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 격화…공습·자폭 공격 ‘맞불’
    • 입력 2015-10-11 19:46:34
    • 수정2015-10-11 23:59:29
    국제
이스라엘군의 공습에 맞서 팔레스타인 여성이 이스라엘군 검문소를 겨냥해 자살 폭탄 공격을 시도하는 등 양측의 충돌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11일 오전 예루살렘 인근의 이스라엘 검문소에서 30대 팔레스타인 여성이 차량으로 자살 폭탄 공격을 시도해, 이 여성이 크게 다치고 검문소 경찰관 1명이 경상을 입었습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선 11일 오전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30살 임신부와 두살배기 딸이 숨지는 등, 지난 12일 동안 양측의 무력 충돌로 팔레스타인인 22명과 이스라엘인 4명이 숨졌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