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억 대 사고’…롯데호텔 “택시기사 대신 배상”
입력 2015.10.13 (05:07) 수정 2015.10.13 (06:51)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택시가 호텔 주차장에서 고가 외제차 등 차량 5대를 잇따라 들이받은 사고와 관련해 호텔 측이 차량 수리비 등을 대신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롯데호텔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 주차장에서 75살 서 모 택시기사가 낸 사고의 피해액 가운데 보험 한도를 초과하는 배상 금액을 모두 호텔에서 부담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해당 사고에서 파손된 차량의 수리비와 대체 차량의 렌트비는 5억 원 정도로 추정됩니다.
  • ‘5억 대 사고’…롯데호텔 “택시기사 대신 배상”
    • 입력 2015-10-13 06:45:47
    • 수정2015-10-13 06:51:33
택시가 호텔 주차장에서 고가 외제차 등 차량 5대를 잇따라 들이받은 사고와 관련해 호텔 측이 차량 수리비 등을 대신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롯데호텔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 주차장에서 75살 서 모 택시기사가 낸 사고의 피해액 가운데 보험 한도를 초과하는 배상 금액을 모두 호텔에서 부담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해당 사고에서 파손된 차량의 수리비와 대체 차량의 렌트비는 5억 원 정도로 추정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