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험금 늑장 지급할수록 ‘지연 이자’ 붙인다
입력 2015.10.13 (07:24) 수정 2015.10.13 (13:2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불의의 사고에 대비해 보험을 들어놔도 보험금 지급이 늦어지면 낭패를 겪을 수 밖에 없는데요.

앞으로 보험사가 정당한 이유없이 보험금을 제 때 지급하지 않으면 최고 연리 8%의 지연 이자를 지급해야 합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무릎을 다친 이 60대 여성은 지난해 10월 수술을 하고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습니다.

하지만 보험사가 담당자 교체 등을 이유로 지급을 미루는 바람에 지난 3월에야 보험금을 받았습니다.

이 때문에 보험금을 받기까지 다섯 달 동안 치료비 마련을 위해 카드빚까지 내야했습니다.

<인터뷰> 보험금 지연 지급 피해자 : "카드로 이렇게 돌려서 대출 받아서 카드 이자 계속 내야 했고 솔직히 말해 이거 보험 왜 들었나 싶죠."

이처럼 보험사가 지난해 보험금을 늑장 지급한 경우는 백만 건을 넘습니다.

금액 기준으로는 10.3%인 3조 6천억 원에 이릅니다.

늑장 지급이 많은 이유는 보험금을 제 때 지급하지 않아도 보험사에 큰 손해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보험사가 정당한 이유없이 보험금 지급을 한달 이상 미루면 4%,두달이 넘으면 6%, 석달 초과시엔 8%의 지연 이자를 추가로 지급해야 합니다.

<인터뷰> 조운근(보험상품감독국장) : "보험금 지급을 지연하는 경우 보험회사 스스로 부담이 증가하는 만큼, 보험회사에서 보험금을 찾아주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으로 기대되며.."

하지만 재판 등 분쟁 절차가 진행중인 경우에는 가산 이자가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보험사가 가입자를 상대로 소송을 남발할 경우에는 가입자 보호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 보험금 늑장 지급할수록 ‘지연 이자’ 붙인다
    • 입력 2015-10-13 07:38:28
    • 수정2015-10-13 13:29:55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불의의 사고에 대비해 보험을 들어놔도 보험금 지급이 늦어지면 낭패를 겪을 수 밖에 없는데요.

앞으로 보험사가 정당한 이유없이 보험금을 제 때 지급하지 않으면 최고 연리 8%의 지연 이자를 지급해야 합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무릎을 다친 이 60대 여성은 지난해 10월 수술을 하고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습니다.

하지만 보험사가 담당자 교체 등을 이유로 지급을 미루는 바람에 지난 3월에야 보험금을 받았습니다.

이 때문에 보험금을 받기까지 다섯 달 동안 치료비 마련을 위해 카드빚까지 내야했습니다.

<인터뷰> 보험금 지연 지급 피해자 : "카드로 이렇게 돌려서 대출 받아서 카드 이자 계속 내야 했고 솔직히 말해 이거 보험 왜 들었나 싶죠."

이처럼 보험사가 지난해 보험금을 늑장 지급한 경우는 백만 건을 넘습니다.

금액 기준으로는 10.3%인 3조 6천억 원에 이릅니다.

늑장 지급이 많은 이유는 보험금을 제 때 지급하지 않아도 보험사에 큰 손해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보험사가 정당한 이유없이 보험금 지급을 한달 이상 미루면 4%,두달이 넘으면 6%, 석달 초과시엔 8%의 지연 이자를 추가로 지급해야 합니다.

<인터뷰> 조운근(보험상품감독국장) : "보험금 지급을 지연하는 경우 보험회사 스스로 부담이 증가하는 만큼, 보험회사에서 보험금을 찾아주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으로 기대되며.."

하지만 재판 등 분쟁 절차가 진행중인 경우에는 가산 이자가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보험사가 가입자를 상대로 소송을 남발할 경우에는 가입자 보호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