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대통령 방미, 북핵 해결·동맹 강화 계기 기대”
입력 2015.10.13 (11:24) 수정 2015.10.13 (12:09) 정치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미 동맹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방미 기간 한미 외교안보 동맹을 굳건히 하고 북한의 도발 억제와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며 한미 간 군사 안보 의지를 재확인하고 대북 문제에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해아 한다고 말했습니다.

원 원내대표는 또, 역대 최대 규모인 백 예순 여섯 명의 경제 사절단 대다수가 중소 또는 중견 기업인들로 구성된 만큼 이들을 중심으로 경제 협력이 더욱 촉진되고 안보와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도 강력한 한미 동맹 관계를 재확인하고 대북 공조 등 한미 동맹과 협력이 한 단계 발전하는 역사적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한미 정상이 안보와 비핵화 경제 협력 등 여러 분야에서 일치된 의지를 재확인할 것이라며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에서 한미 동맹의 미래 지향점도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 여 “대통령 방미, 북핵 해결·동맹 강화 계기 기대”
    • 입력 2015-10-13 11:24:08
    • 수정2015-10-13 12:09:47
    정치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미 동맹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방미 기간 한미 외교안보 동맹을 굳건히 하고 북한의 도발 억제와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며 한미 간 군사 안보 의지를 재확인하고 대북 문제에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해아 한다고 말했습니다.

원 원내대표는 또, 역대 최대 규모인 백 예순 여섯 명의 경제 사절단 대다수가 중소 또는 중견 기업인들로 구성된 만큼 이들을 중심으로 경제 협력이 더욱 촉진되고 안보와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도 강력한 한미 동맹 관계를 재확인하고 대북 공조 등 한미 동맹과 협력이 한 단계 발전하는 역사적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한미 정상이 안보와 비핵화 경제 협력 등 여러 분야에서 일치된 의지를 재확인할 것이라며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에서 한미 동맹의 미래 지향점도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