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인에게 투자금 받아 가로챈 30대 보험설계사 징역 2년
입력 2015.10.13 (15:56) 사회
서울남부지방법원 형사 11부는 투자금 명목으로 지인 등에게서 수억 원을 받아 가로챈 보험사 직원 37살 김 모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2년 지인 박 모 씨 등에게 한정판매 되는 상품이 있는데 수익률이 높다고 속여 7억 원 가량을 투자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생명보험사에 근무하던 김 씨는 실적을 올리기 위해 지인 명의로 보험에 가입한 뒤 보험금을 대신 내주는 방식으로 영업하다 생긴 빚 5억 원 가량을 갚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지인에게 투자금 받아 가로챈 30대 보험설계사 징역 2년
    • 입력 2015-10-13 15:56:58
    사회
서울남부지방법원 형사 11부는 투자금 명목으로 지인 등에게서 수억 원을 받아 가로챈 보험사 직원 37살 김 모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2년 지인 박 모 씨 등에게 한정판매 되는 상품이 있는데 수익률이 높다고 속여 7억 원 가량을 투자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생명보험사에 근무하던 김 씨는 실적을 올리기 위해 지인 명의로 보험에 가입한 뒤 보험금을 대신 내주는 방식으로 영업하다 생긴 빚 5억 원 가량을 갚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