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경제] 한국 기업 배당 성향 세계 ‘꼴찌’ 수준 외
입력 2015.10.13 (18:15) 수정 2015.10.13 (19:1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경제입니다.

블룸버그가 51개 나라 기업들의 배당 성향을 조사한 결과 한국 기업들은 17%로 50위에 그쳤습니다.

배당성향이란 기업이 벌어들인 순이익 중 주주에게 얼마나 배당됐는지 나타내는 지표로, 체코와 호주, 핀란드 기업들이 1, 2, 3위를 차지했습니다.

UN·세계은행 “세계 난민기금 조성”

유엔과 세계은행이 '세계 난민기금'을 만들어 최대 천5백만 명으로 추산되는 난민 사태에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두 기구는 내년 2월까지 각국에서 기금을 조성한 뒤 난민 사태를 겪고 있는 국가들에게 무이자로 자금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호주·칠레 구리 광산 두 곳 매각

원자재 가격이 폭락하자 세계 최대 업체 스위스 글렌코어가 호주와 칠레의 구리광산 2곳을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세계 경제 상황을 민감하게 반영하는 구리 값은 지난 수개월 동안 30% 하락했습니다.

OPEC “내년 미국 원유 생산 감소할 듯”

내년에 미국의 원유생산량이 8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할 거라고 석유수출국기구, 오펙이 전망했습니다.

오펙은 미국 셰일가스 업체들이 비용을 많이 낮췄지만, 유가가 배럴 당 45달러 이하일 때는 감산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습니다.

글로벌 경제였습니다.
  • [글로벌24 경제] 한국 기업 배당 성향 세계 ‘꼴찌’ 수준 외
    • 입력 2015-10-13 18:35:54
    • 수정2015-10-13 19:14:43
    글로벌24
<앵커 멘트>

글로벌 경제입니다.

블룸버그가 51개 나라 기업들의 배당 성향을 조사한 결과 한국 기업들은 17%로 50위에 그쳤습니다.

배당성향이란 기업이 벌어들인 순이익 중 주주에게 얼마나 배당됐는지 나타내는 지표로, 체코와 호주, 핀란드 기업들이 1, 2, 3위를 차지했습니다.

UN·세계은행 “세계 난민기금 조성”

유엔과 세계은행이 '세계 난민기금'을 만들어 최대 천5백만 명으로 추산되는 난민 사태에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두 기구는 내년 2월까지 각국에서 기금을 조성한 뒤 난민 사태를 겪고 있는 국가들에게 무이자로 자금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호주·칠레 구리 광산 두 곳 매각

원자재 가격이 폭락하자 세계 최대 업체 스위스 글렌코어가 호주와 칠레의 구리광산 2곳을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세계 경제 상황을 민감하게 반영하는 구리 값은 지난 수개월 동안 30% 하락했습니다.

OPEC “내년 미국 원유 생산 감소할 듯”

내년에 미국의 원유생산량이 8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할 거라고 석유수출국기구, 오펙이 전망했습니다.

오펙은 미국 셰일가스 업체들이 비용을 많이 낮췄지만, 유가가 배럴 당 45달러 이하일 때는 감산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습니다.

글로벌 경제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