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도로에 떨어진 유실물 피하려다 ‘쾅’
입력 2015.10.13 (18:17) 수정 2015.10.13 (19:1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고속도로를 달리던 트럭이 갑자기 중심을 잃더니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뒤집힙니다.

곧이어 폭발과 함께 화염에 휩싸이는데요.

미국 뉴저지 주 턴파이크에서 화물차가 폭발해 운전자가 숨졌습니다.

도로위에 방치된 매트리스를 피하려다가 사고가 난 건데 최근 샌디에이고에서도 도로에 떨어진 매트리스를 피하려다 비슷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처럼 도로 위 유실물의 위험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앞 차와의 간격을 4초 이상 유지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도로에 떨어진 유실물 피하려다 ‘쾅’
    • 입력 2015-10-13 18:39:31
    • 수정2015-10-13 19:14:44
    글로벌24
<리포트>

고속도로를 달리던 트럭이 갑자기 중심을 잃더니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뒤집힙니다.

곧이어 폭발과 함께 화염에 휩싸이는데요.

미국 뉴저지 주 턴파이크에서 화물차가 폭발해 운전자가 숨졌습니다.

도로위에 방치된 매트리스를 피하려다가 사고가 난 건데 최근 샌디에이고에서도 도로에 떨어진 매트리스를 피하려다 비슷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처럼 도로 위 유실물의 위험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앞 차와의 간격을 4초 이상 유지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