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눈 속에 파묻힌 말을 구하라”
입력 2015.10.13 (18:21) 수정 2015.10.13 (19:1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스노보드를 타고 설산을 미끄러지듯 질주하는 청년...

21번째 생일을 맞아 동료들과 모험을 즐기던 도중 급히 방향을 틉니다.

눈 속에 다리가 파묻힌 채 추위에 지친 말 한마리를 발견했기 때문인데요.

청년들은 황급히 눈을 걷어내는 한편, 배고픈 말에게 먹이를 나눠줍니다.

말은 안데스 산자락에서 무려 나흘간이나 갇혀있었다는데...

마음 따뜻한 청년들 덕분에 무사히 주인에게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눈 속에 파묻힌 말을 구하라”
    • 입력 2015-10-13 18:49:51
    • 수정2015-10-13 19:14:47
    글로벌24
<리포트>

스노보드를 타고 설산을 미끄러지듯 질주하는 청년...

21번째 생일을 맞아 동료들과 모험을 즐기던 도중 급히 방향을 틉니다.

눈 속에 다리가 파묻힌 채 추위에 지친 말 한마리를 발견했기 때문인데요.

청년들은 황급히 눈을 걷어내는 한편, 배고픈 말에게 먹이를 나눠줍니다.

말은 안데스 산자락에서 무려 나흘간이나 갇혀있었다는데...

마음 따뜻한 청년들 덕분에 무사히 주인에게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