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메이카전 황의조 원톱…지동원 왼쪽 날개
입력 2015.10.13 (19:08) 연합뉴스
슈틸리케호의 '자메이카 격파 선봉'은 황의조(성남)가 맡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은 왼쪽 날개로 나선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3일 서울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는 자메이카와의 평가전에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 내세운 4-2-3-1 전술을 가동한다.

황의조의 뒤를 받치는 섀도 스트라이커는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 맡는 가운데 좌우 날개는 지동원과 이재성(전북)이 출격한다.

지동원은 지난 3월 31일 뉴질랜드전 이후 6개월여 만에 대표팀 경기에 나서게 돼 슈틸리케 감독의 시험대에 오른다.

중원의 더블 볼란테는 정우영(빗셀고베)과 한국영(카타르SC)가 담당한다.

포백(4-back)의 좌우 풀백은 김진수(호펜하임)와 김창수(가시와 레이솔)가 맡고, 중앙 수비는 김기희(전북)-홍정호(아우크스부르크)가 책임진다. 골키퍼는 '베테랑' 정성룡(수원)에게 돌아갔다.
  • 자메이카전 황의조 원톱…지동원 왼쪽 날개
    • 입력 2015-10-13 19:08:32
    연합뉴스
슈틸리케호의 '자메이카 격파 선봉'은 황의조(성남)가 맡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은 왼쪽 날개로 나선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3일 서울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는 자메이카와의 평가전에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 내세운 4-2-3-1 전술을 가동한다.

황의조의 뒤를 받치는 섀도 스트라이커는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 맡는 가운데 좌우 날개는 지동원과 이재성(전북)이 출격한다.

지동원은 지난 3월 31일 뉴질랜드전 이후 6개월여 만에 대표팀 경기에 나서게 돼 슈틸리케 감독의 시험대에 오른다.

중원의 더블 볼란테는 정우영(빗셀고베)과 한국영(카타르SC)가 담당한다.

포백(4-back)의 좌우 풀백은 김진수(호펜하임)와 김창수(가시와 레이솔)가 맡고, 중앙 수비는 김기희(전북)-홍정호(아우크스부르크)가 책임진다. 골키퍼는 '베테랑' 정성룡(수원)에게 돌아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