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개성에서 만나는 ‘만월대 유물’
입력 2015.10.13 (21:37) 수정 2015.10.13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의 역사학자들이 8년 넘게 공동 발굴해 온 고려 왕궁터, 개성 만월대의 유물들이 서울과 개성에서 동시 전시됩니다.

지금까지 모두 만여 점이 출토됐는데, 만월대는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도 등재돼 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용의 머리를 본뜬 기와 장식과... 섬세한 문양이 새겨진 벽돌들.

유네스코 세계 유산인 개성 만월대에서 최근 발굴된 유물을 3D 프린팅 기술로 재현한 것입니다.

홀로그램을 통해 유물의 생동감을 더 하고, 가상공간에선 고려시대 왕궁터를 직접 걸어볼 수 있습니다.

지난 8년간, 남북이 함께 발굴해 온 만월대 유물들이 서울과 개성에서 동시에 전시됩니다.

<인터뷰> 최광식(남북역사학자협의회 위원장) : "민족의 동질성 회복이라는 대명제 하에 남측과 북측이 공동으로 협력한 사업은 사실상 이게 유일합니다."

북한의 당 창건 행사가 끝나면서, 주춤했던 다른 민간 교류도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이번주 금강산에선 '겨레말 큰사전' 편찬회의가 진행 중이고, 불교계는 금강산과 개성에서 합동 법회를 열 예정입니다.

남북 노동자 단체도 통일축구대회를 이달말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녹취>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남북관계 전반적인 상황과 같이 고려해서 (승인 여부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될 것입니다."

민간 교류가 속도를 내면서 남북의 당국회담 역시 다음주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전후해 본격 추진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서울·개성에서 만나는 ‘만월대 유물’
    • 입력 2015-10-13 21:38:40
    • 수정2015-10-13 21:58:35
    뉴스 9
<앵커 멘트>

남북의 역사학자들이 8년 넘게 공동 발굴해 온 고려 왕궁터, 개성 만월대의 유물들이 서울과 개성에서 동시 전시됩니다.

지금까지 모두 만여 점이 출토됐는데, 만월대는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도 등재돼 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용의 머리를 본뜬 기와 장식과... 섬세한 문양이 새겨진 벽돌들.

유네스코 세계 유산인 개성 만월대에서 최근 발굴된 유물을 3D 프린팅 기술로 재현한 것입니다.

홀로그램을 통해 유물의 생동감을 더 하고, 가상공간에선 고려시대 왕궁터를 직접 걸어볼 수 있습니다.

지난 8년간, 남북이 함께 발굴해 온 만월대 유물들이 서울과 개성에서 동시에 전시됩니다.

<인터뷰> 최광식(남북역사학자협의회 위원장) : "민족의 동질성 회복이라는 대명제 하에 남측과 북측이 공동으로 협력한 사업은 사실상 이게 유일합니다."

북한의 당 창건 행사가 끝나면서, 주춤했던 다른 민간 교류도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이번주 금강산에선 '겨레말 큰사전' 편찬회의가 진행 중이고, 불교계는 금강산과 개성에서 합동 법회를 열 예정입니다.

남북 노동자 단체도 통일축구대회를 이달말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녹취>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남북관계 전반적인 상황과 같이 고려해서 (승인 여부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될 것입니다."

민간 교류가 속도를 내면서 남북의 당국회담 역시 다음주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전후해 본격 추진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