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산가족 상봉 D-1, 남측 상봉단 오늘 속초 집결
입력 2015.10.19 (06:01) 수정 2015.10.19 (07:5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0년 넘게 헤어진 혈육을 만나기 위해 이산가족들은 오늘(19일) 강원도 속초로 모입니다.

속초 집결지는 물론 상봉이 이뤄질 금강산 현지에서도 손님맞이 준비가 거의 끝났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 상황 알아봅니다.

정윤섭 기자, 아직은 좀 이른 시각일텐데, 상봉행사 준비, 어떻게 돼가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우리측 이산가족들이이 하룻밤을 보낼 예정인 이곳 속초 숙소는 오늘 새벽까지 적지 않은 양의 비가 내리기도 했는데요,

아직 어둠이 깔려 있는 이른 시각이지만 행사 준비에 나선 관계자들을 간간히 볼 수 있었습니다.

저희 KBS를 포함해 방송사들도 이미 대형 첨단 중계차와 특설 스튜디오까지 마련해 본격적인 방송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지금까지 준비 상황을 간략히 전해드리면요.

숙소 건물은 물론 진입로 곳곳에 상봉행사를 축하하고 이산가족들을 환영한다는 현수막들이 내걸렸고요.

190여 개 숙소와 상황실, 방북교육실 등에선 시설 점검이 모두 완료됐습니다.

또 이산가족들에게 전달할 선물과 의약품 등이 준비돼 있고, 특히 고령의 이산가족들을 위해 40여 대의 휠체어가 준비돼 있는데 지금까지 20여 명이 휠체어 사용을 신청했다고 합니다.

구급차도 오늘 오후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금강산 현지에서도 시설 점검과 행사 예행연습 등 관련 준비가 모두 완료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사흘동안 1차 상봉에 나설 우리측 이산가족은 모두 393명인데요.

이들은 오늘 오후 2시 쯤까지 이곳 속초 숙소에 모두 모여 이산가족 등록과 방북 교육 등의 절차를 마치고 설레는 하룻밤을 보낸 뒤, 내일 금강산으로 올라가 북측가족 96 명과 첫 만남을 가질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우리측 이산가족 숙소인 속초 한화콘도에서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이산가족 상봉 D-1, 남측 상봉단 오늘 속초 집결
    • 입력 2015-10-19 06:02:23
    • 수정2015-10-19 07:51: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60년 넘게 헤어진 혈육을 만나기 위해 이산가족들은 오늘(19일) 강원도 속초로 모입니다.

속초 집결지는 물론 상봉이 이뤄질 금강산 현지에서도 손님맞이 준비가 거의 끝났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 상황 알아봅니다.

정윤섭 기자, 아직은 좀 이른 시각일텐데, 상봉행사 준비, 어떻게 돼가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우리측 이산가족들이이 하룻밤을 보낼 예정인 이곳 속초 숙소는 오늘 새벽까지 적지 않은 양의 비가 내리기도 했는데요,

아직 어둠이 깔려 있는 이른 시각이지만 행사 준비에 나선 관계자들을 간간히 볼 수 있었습니다.

저희 KBS를 포함해 방송사들도 이미 대형 첨단 중계차와 특설 스튜디오까지 마련해 본격적인 방송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지금까지 준비 상황을 간략히 전해드리면요.

숙소 건물은 물론 진입로 곳곳에 상봉행사를 축하하고 이산가족들을 환영한다는 현수막들이 내걸렸고요.

190여 개 숙소와 상황실, 방북교육실 등에선 시설 점검이 모두 완료됐습니다.

또 이산가족들에게 전달할 선물과 의약품 등이 준비돼 있고, 특히 고령의 이산가족들을 위해 40여 대의 휠체어가 준비돼 있는데 지금까지 20여 명이 휠체어 사용을 신청했다고 합니다.

구급차도 오늘 오후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금강산 현지에서도 시설 점검과 행사 예행연습 등 관련 준비가 모두 완료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사흘동안 1차 상봉에 나설 우리측 이산가족은 모두 393명인데요.

이들은 오늘 오후 2시 쯤까지 이곳 속초 숙소에 모두 모여 이산가족 등록과 방북 교육 등의 절차를 마치고 설레는 하룻밤을 보낸 뒤, 내일 금강산으로 올라가 북측가족 96 명과 첫 만남을 가질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우리측 이산가족 숙소인 속초 한화콘도에서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