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나무 대신 카메라맨 타고 오르는 코알라
입력 2015.10.19 (06:50) 수정 2015.10.19 (07: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나무 기둥에 덥석 매달린 아기 코알라!

자신을 찍던 카메라맨을 물끄러미 바라보더니, 곧바로 나무 대신 그의 다리를 타고 올라가 어미에게 안기듯 가슴팍에 매달립니다.

이모겐'이란 이름의 이 어린 코알라는 최근 호주 심비오 야생 동물 공원에 새 보금자리를 얻었는데요.

낯선 환경이 어색했던 건지, 아니면 처음 만난 사람들과 친해지고 싶었던 건지 모르겠지만, 이 동물원 사람들에게 사랑스러운 첫인상을 남긴 건 분명한 듯하죠?
  • [세상의 창] 나무 대신 카메라맨 타고 오르는 코알라
    • 입력 2015-10-19 06:48:27
    • 수정2015-10-19 07:37:05
    뉴스광장 1부
나무 기둥에 덥석 매달린 아기 코알라!

자신을 찍던 카메라맨을 물끄러미 바라보더니, 곧바로 나무 대신 그의 다리를 타고 올라가 어미에게 안기듯 가슴팍에 매달립니다.

이모겐'이란 이름의 이 어린 코알라는 최근 호주 심비오 야생 동물 공원에 새 보금자리를 얻었는데요.

낯선 환경이 어색했던 건지, 아니면 처음 만난 사람들과 친해지고 싶었던 건지 모르겠지만, 이 동물원 사람들에게 사랑스러운 첫인상을 남긴 건 분명한 듯하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