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개장 앞둔 북 ‘갈마 국제공항’ 동영상 입수
입력 2015.10.19 (07:15) 수정 2015.10.19 (08:2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금강산-원산 일대의 관광 거점으로 새로 지은 '갈마 국제공항'의 동영상을 KBS가 단독 입수했습니다.

당초 군 비행장으로 쓰던 시설을 대폭 확충한 건데요.

다음 달 개장을 계기로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북한의 요구가 본격화될 거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양 순안공항에 이어 북한이 두 번째 국제공항으로 새로 지은 '갈마 국제공항'입니다.

유리로 외관을 뒤덮고, 바닥에는 대리석을 깔았습니다.

다음 달, 국내선 우선 취항을 앞두고 커피숍과 수산물 식당, 환전 창구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췄습니다.

2개의 귀빈실에 별도의 출국장도 마련됐습니다.

군 비행장을 개조한 갈마공항은 항공기 12대가 계류해, 연간 120만의 승객을 처리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관제탑에서 원산 시내 모습이 보이고 있습니다. 활주로 건너편에 호텔이 보이고 있습니다."

앞서 김정은 제1위원장은 지난 7월, 이 공항을 찾아 전용기를 타고 군 사열을 받기도 했습니다.

북한은 막힌 '외화벌이'의 활로를 뚫기 위해 이름 난 관광지마다 개발에 힘을 쓰고 있습니다.

갈마 공항은 이 가운데 금강산-원산 국제관광벨트의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박상권(평양 평화자동차총회사 회장) : "명사십리를 비롯해서 원산에는 바다와 어우러지는 산도 있고 아주 아름다운 곳이 많습니다. 그리고 마식령 스키장도 있기 때문에."

이 때문에 정부도 향후 당국 회담에서 북한이 금강산 관광 재개 요구는 물론, 이를 원산 관광과 연계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단독] 개장 앞둔 북 ‘갈마 국제공항’ 동영상 입수
    • 입력 2015-10-19 07:16:26
    • 수정2015-10-19 08:22: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북한이 금강산-원산 일대의 관광 거점으로 새로 지은 '갈마 국제공항'의 동영상을 KBS가 단독 입수했습니다.

당초 군 비행장으로 쓰던 시설을 대폭 확충한 건데요.

다음 달 개장을 계기로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북한의 요구가 본격화될 거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양 순안공항에 이어 북한이 두 번째 국제공항으로 새로 지은 '갈마 국제공항'입니다.

유리로 외관을 뒤덮고, 바닥에는 대리석을 깔았습니다.

다음 달, 국내선 우선 취항을 앞두고 커피숍과 수산물 식당, 환전 창구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췄습니다.

2개의 귀빈실에 별도의 출국장도 마련됐습니다.

군 비행장을 개조한 갈마공항은 항공기 12대가 계류해, 연간 120만의 승객을 처리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관제탑에서 원산 시내 모습이 보이고 있습니다. 활주로 건너편에 호텔이 보이고 있습니다."

앞서 김정은 제1위원장은 지난 7월, 이 공항을 찾아 전용기를 타고 군 사열을 받기도 했습니다.

북한은 막힌 '외화벌이'의 활로를 뚫기 위해 이름 난 관광지마다 개발에 힘을 쓰고 있습니다.

갈마 공항은 이 가운데 금강산-원산 국제관광벨트의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박상권(평양 평화자동차총회사 회장) : "명사십리를 비롯해서 원산에는 바다와 어우러지는 산도 있고 아주 아름다운 곳이 많습니다. 그리고 마식령 스키장도 있기 때문에."

이 때문에 정부도 향후 당국 회담에서 북한이 금강산 관광 재개 요구는 물론, 이를 원산 관광과 연계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