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형 백화점 점원 ‘무릎 사죄’…‘갑질’ 논란 확산
입력 2015.10.19 (08:04) 수정 2015.10.19 (13:3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의 한 대형 백화점에서 여성 손님이 직원들을 무릎 꿇리고 사과를 강요하는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돼 이른바 '갑질'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동영상 게시 사이트 유튜브에 공개됐던 동영상입니다.

지난 16일 오후 인천의 한 대형 백화점 귀금속 매장에서 촬영된 화면입니다.

직원 2명은 무릎을 꿇고 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고개를 숙이고 있습니다.

손님으로 보이는 젊은 여성은 직원들을 다그치고 있습니다.

<녹취> 고객 : "너네 백화점에서 일하는 게 창피해? 야, 니네들도 나 똑바로 봐."

이 동영상은 매장에 있었던 다른 백화점 손님이 촬영해 인터넷에 게시하면서 알려졌습니다.

직원들에게 훈계를 하는 고객은 1시간 동안 서비스 태도 등을 문제 삼다가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 고객은 귀금속의 무상수리 여부를 두고 직원들과 전화로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점원 : "그게 아니고요. 그게 아니고요 고객님 본사 방침인데요."

<녹취> 고객 : "알았다고 그런데, 너희들 서비스에 대해서는 너희들이 해결하라고."

백화점 측은 이와 관련해 당시 상황을 빨리 끝내고 싶어 점원들이 스스로 무릎을 꿇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점원들은 정신적 충격으로 지난 17일부터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대형 백화점 점원 ‘무릎 사죄’…‘갑질’ 논란 확산
    • 입력 2015-10-19 08:05:55
    • 수정2015-10-19 13:36:47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인천의 한 대형 백화점에서 여성 손님이 직원들을 무릎 꿇리고 사과를 강요하는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돼 이른바 '갑질'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동영상 게시 사이트 유튜브에 공개됐던 동영상입니다.

지난 16일 오후 인천의 한 대형 백화점 귀금속 매장에서 촬영된 화면입니다.

직원 2명은 무릎을 꿇고 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고개를 숙이고 있습니다.

손님으로 보이는 젊은 여성은 직원들을 다그치고 있습니다.

<녹취> 고객 : "너네 백화점에서 일하는 게 창피해? 야, 니네들도 나 똑바로 봐."

이 동영상은 매장에 있었던 다른 백화점 손님이 촬영해 인터넷에 게시하면서 알려졌습니다.

직원들에게 훈계를 하는 고객은 1시간 동안 서비스 태도 등을 문제 삼다가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 고객은 귀금속의 무상수리 여부를 두고 직원들과 전화로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점원 : "그게 아니고요. 그게 아니고요 고객님 본사 방침인데요."

<녹취> 고객 : "알았다고 그런데, 너희들 서비스에 대해서는 너희들이 해결하라고."

백화점 측은 이와 관련해 당시 상황을 빨리 끝내고 싶어 점원들이 스스로 무릎을 꿇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점원들은 정신적 충격으로 지난 17일부터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