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음은 벌써 금강산에…” 3대 모여 선물 준비
입력 2015.10.19 (08:09) 수정 2015.10.19 (10:4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이면 꿈에 그리던 북녘의 혈육을 만나게될 우리 이산가족들, 마음은 벌써 금강산에 가있습니다.

더 줄게 없을까, 3대가 모여 정성스레 선물을 준비하는 등 누구보다 들뜨고 바쁜 주말을 보냈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상봉을 앞둔 이산가족들을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녹취> "감색으로 입으려고 그래요? (응.) 하얀 거?"

퇴직하고 처음 입어보는 양복.

어떤 넥타이가 어울릴까, 고민마저 행복합니다.

6·25전쟁 때 헤어진 북쪽의 누나를 만나러 떠난다는 생각에 짐 싸는 게 즐겁기만 합니다.

<인터뷰> 박용득(81살/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 "할 얘기가 뭐냐면 '살았네, 살았어...누나 맞아? 누나야? 살았어?' 그 외에는 없어."

<녹취> "(이건 아기 거예요?) 응, 이건 아기 거야."

양말에, 점퍼, 장갑까지... 선물이 마루 한가득합니다.

북녘의 동생을 65년 만에 만나는 김준겸 할아버지... 자녀와 손자까지 3대가 십시일반 준비한 겁니다.

<녹취> 김옥희(딸) : "얼굴도 모르는 작은아버지 만나러 가는 생각에... 건강하게 지금까지 계셔서 너무 감사하고, 아빠한테도."

기억 속 동생은 어머니 등에 업힌 돌쟁이인데, 이젠 환갑을 훌쩍 넘긴 나이...

흘러간 세월이 야속한 만큼 더 잘해주고 싶은 마음뿐입니다.

<인터뷰> 김준겸(할아버지/82살/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 "65년 만에 만나니까 이것, 저것 다 해주고 싶은데...한이 없어요, 사실은."

60여 년 만의 만남을 앞두고 추억이 담긴 가족사진에, 선물까지...

그리움의 무게가 양손 가득 더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마음은 벌써 금강산에…” 3대 모여 선물 준비
    • 입력 2015-10-19 08:11:20
    • 수정2015-10-19 10:43:42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내일이면 꿈에 그리던 북녘의 혈육을 만나게될 우리 이산가족들, 마음은 벌써 금강산에 가있습니다.

더 줄게 없을까, 3대가 모여 정성스레 선물을 준비하는 등 누구보다 들뜨고 바쁜 주말을 보냈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상봉을 앞둔 이산가족들을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녹취> "감색으로 입으려고 그래요? (응.) 하얀 거?"

퇴직하고 처음 입어보는 양복.

어떤 넥타이가 어울릴까, 고민마저 행복합니다.

6·25전쟁 때 헤어진 북쪽의 누나를 만나러 떠난다는 생각에 짐 싸는 게 즐겁기만 합니다.

<인터뷰> 박용득(81살/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 "할 얘기가 뭐냐면 '살았네, 살았어...누나 맞아? 누나야? 살았어?' 그 외에는 없어."

<녹취> "(이건 아기 거예요?) 응, 이건 아기 거야."

양말에, 점퍼, 장갑까지... 선물이 마루 한가득합니다.

북녘의 동생을 65년 만에 만나는 김준겸 할아버지... 자녀와 손자까지 3대가 십시일반 준비한 겁니다.

<녹취> 김옥희(딸) : "얼굴도 모르는 작은아버지 만나러 가는 생각에... 건강하게 지금까지 계셔서 너무 감사하고, 아빠한테도."

기억 속 동생은 어머니 등에 업힌 돌쟁이인데, 이젠 환갑을 훌쩍 넘긴 나이...

흘러간 세월이 야속한 만큼 더 잘해주고 싶은 마음뿐입니다.

<인터뷰> 김준겸(할아버지/82살/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 "65년 만에 만나니까 이것, 저것 다 해주고 싶은데...한이 없어요, 사실은."

60여 년 만의 만남을 앞두고 추억이 담긴 가족사진에, 선물까지...

그리움의 무게가 양손 가득 더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