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페기다’ 시위…교수대까지 설치
입력 2015.10.19 (09:47) 수정 2015.10.19 (10:0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양의 이슬람화에 반대하는 이른바 '페기다' 운동.

난민 유입도 반대하고, 대화도 거부하고, 심지어 교수대까지 설치하는 등 예전보다 더욱 격해진 모습으로 최근 다시 활발히 전개돼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리포트>

동부 드레스덴을 중심으로 1년 가까이 펼쳐지고 있는 반이슬람 운동 '페기다'.

극우 단체들까지 가세해 이제는 반이슬람, 반 난민, 반외국인까지 부르짖고 있습니다.

이 '페기다' 집회는 최근 들어 더욱 극우화된 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인터뷰> 포어랜더(드레스덴 공대 정치학과 교수) : "현재 긴장감이 극도로 치닫고 있습니다. 도화선에 불이 붙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폭발 직전의 상태죠. 폭발하게 되면 더는 걷잡을 수 없게 될 겁니다."

지난 시위에선 자신들과 뜻을 달리하는 정치인들의 이름을 적어 교수대에 올리는 등 잔혹한 행위까지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스스로 정의의 심판자로 생각하면서 다른 세력과의 대화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예측 불허의 상황에서 드레스덴을 중심으로 독일 사회의 불안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 독일, ‘페기다’ 시위…교수대까지 설치
    • 입력 2015-10-19 09:48:20
    • 수정2015-10-19 10:04:10
    930뉴스
<앵커 멘트>

서양의 이슬람화에 반대하는 이른바 '페기다' 운동.

난민 유입도 반대하고, 대화도 거부하고, 심지어 교수대까지 설치하는 등 예전보다 더욱 격해진 모습으로 최근 다시 활발히 전개돼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리포트>

동부 드레스덴을 중심으로 1년 가까이 펼쳐지고 있는 반이슬람 운동 '페기다'.

극우 단체들까지 가세해 이제는 반이슬람, 반 난민, 반외국인까지 부르짖고 있습니다.

이 '페기다' 집회는 최근 들어 더욱 극우화된 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인터뷰> 포어랜더(드레스덴 공대 정치학과 교수) : "현재 긴장감이 극도로 치닫고 있습니다. 도화선에 불이 붙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폭발 직전의 상태죠. 폭발하게 되면 더는 걷잡을 수 없게 될 겁니다."

지난 시위에선 자신들과 뜻을 달리하는 정치인들의 이름을 적어 교수대에 올리는 등 잔혹한 행위까지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스스로 정의의 심판자로 생각하면서 다른 세력과의 대화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예측 불허의 상황에서 드레스덴을 중심으로 독일 사회의 불안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