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와 짜고 30억 대 보험사기 벌인 손해사정사들 검거
입력 2015.10.19 (12:01) 사회
수십억 원대 보험사기를 벌인 대학병원 의사와 손해사정사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과장된 후유장애진단서를 보험사에 제출해 수십억 원어치의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로 대학병원 의사 46살 김 모 씨와 손해사정사 30살 강 모 씨 등 2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 등은 환자의 부상 정도를 과장한 후유장애진단서를 만들어 보험사에 제출해 주는 수법으로 지난 2010년부터 5년 동안 환자 8백여 명이 지급 받은 보험금 39억 원 중 수임료 등의 명목으로 18억 9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 등은 의사가 환자의 상태를 과장한 진단서를 발급해도 이를 검증할 기관이 없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의사와 짜고 30억 대 보험사기 벌인 손해사정사들 검거
    • 입력 2015-10-19 12:01:18
    사회
수십억 원대 보험사기를 벌인 대학병원 의사와 손해사정사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과장된 후유장애진단서를 보험사에 제출해 수십억 원어치의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로 대학병원 의사 46살 김 모 씨와 손해사정사 30살 강 모 씨 등 2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 등은 환자의 부상 정도를 과장한 후유장애진단서를 만들어 보험사에 제출해 주는 수법으로 지난 2010년부터 5년 동안 환자 8백여 명이 지급 받은 보험금 39억 원 중 수임료 등의 명목으로 18억 9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 등은 의사가 환자의 상태를 과장한 진단서를 발급해도 이를 검증할 기관이 없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