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인 삶 만족도,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수준
입력 2015.10.19 (12:07) 수정 2015.10.19 (13: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인들의 삶의 질이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들 가운데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령대가 높을 수록 삶의 만족도가 낮았고 어린이들이 처한 환경도 좋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OECD가 발표한 '올해 삶의 질'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이 평가한 삶의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5.8점으로 조사됐습니다.

OECD 평균 6.58점보다 낮았고 34개 회원국 가운데 27위에 그쳤습니다.

삶의 만족도는 나이가 들수록 떨어졌습니다.

50대 이상의 만족도는 5.33점으로 15~29세 만족도 6.32점보다 1점 정도 낮았습니다.

특히 사회 관계 지원 항목, 즉 어려울 때 의지할 친구나 친척이 있는지에 대해 우리나라는 72.37점으로 OECD 평균 88.02점에 크게 못 미쳐 회원국중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우리나라 어린이들이 부모와 함께 하는 시간은 하루 48분으로 OECD 국가 가운데 가장 짧았습니다.

또 15∼19세에 학교를 다니지 않으면서 취업도 하지 않고 훈련도 받지 않는 방치된 비율도 9번째로 높았습니다.

반면 학업성취도 면에선 월등히 높아 15세 이상의 읽기능력은 2위, 컴퓨터 기반 문제 해결 능력은 1위였습니다.

정신적인 삶은 악화됐지만 물질적인 토대는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의 가구당 순가처분소득은 세계금융위기 때인 2009년보다 12% 정도 상승해 상승률이 0ECD 국가 가운데 가장 높았습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 한국인 삶 만족도,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수준
    • 입력 2015-10-19 12:09:06
    • 수정2015-10-19 13:33:17
    뉴스 12
<앵커 멘트>

한국인들의 삶의 질이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들 가운데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령대가 높을 수록 삶의 만족도가 낮았고 어린이들이 처한 환경도 좋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OECD가 발표한 '올해 삶의 질'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이 평가한 삶의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5.8점으로 조사됐습니다.

OECD 평균 6.58점보다 낮았고 34개 회원국 가운데 27위에 그쳤습니다.

삶의 만족도는 나이가 들수록 떨어졌습니다.

50대 이상의 만족도는 5.33점으로 15~29세 만족도 6.32점보다 1점 정도 낮았습니다.

특히 사회 관계 지원 항목, 즉 어려울 때 의지할 친구나 친척이 있는지에 대해 우리나라는 72.37점으로 OECD 평균 88.02점에 크게 못 미쳐 회원국중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우리나라 어린이들이 부모와 함께 하는 시간은 하루 48분으로 OECD 국가 가운데 가장 짧았습니다.

또 15∼19세에 학교를 다니지 않으면서 취업도 하지 않고 훈련도 받지 않는 방치된 비율도 9번째로 높았습니다.

반면 학업성취도 면에선 월등히 높아 15세 이상의 읽기능력은 2위, 컴퓨터 기반 문제 해결 능력은 1위였습니다.

정신적인 삶은 악화됐지만 물질적인 토대는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의 가구당 순가처분소득은 세계금융위기 때인 2009년보다 12% 정도 상승해 상승률이 0ECD 국가 가운데 가장 높았습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