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집 칫솔 변기보다 더러워…세균 500만 마리
입력 2015.10.19 (12:09) 수정 2015.10.19 (14: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어린이집 칫솔 변기보다 더러워…세균 500만 마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린이집에서 사용하는 칫솔이 심각하게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반 가정집 화장실 변기보다 더 많은 세균이 검출됐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사용하는 칫솔이 심각하게 오염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계명대 공중보건학과 연구팀이 경기도에 있는 어린이집 9곳의 어린이 칫솔 75개를 걷어 세균검사를 한 결과, 일반 세균 수가 평균 500만 마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가정집 화장실 변기나 스마트폰의 일반 세균 수보다 훨씬 많은 수치입니다.

조사대상 칫솔 75개 가운데 절반이 넘는 41개에서는 대장균군이 검출됐습니다.

칫솔 한 개에서는 구토나 설사를 일으키는 식중독균이 검출되기도 했습니다.

칫솔걸이에서도 일반 세균이 평균 2만5천 마리, 대장균이 평균 40만 마리 발견됐습니다.

또 양치컵 65개를 조사했더니 일반 세균이 평균 2천5백 마리 나왔고, 세 개에서는 식중독균이 검출됐습니다.

연구팀은 칫솔이 젖은 상태로 습한 화장실에 오래 보관돼 살균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것 같다며 칫솔과 양치컵은 사용 후 잘 말리고 자외선으로 살균해 보관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어린이집 칫솔 변기보다 더러워…세균 500만 마리
    • 입력 2015.10.19 (12:09)
    • 수정 2015.10.19 (14:57)
    뉴스 12
어린이집 칫솔 변기보다 더러워…세균 500만 마리
<앵커 멘트>

어린이집에서 사용하는 칫솔이 심각하게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반 가정집 화장실 변기보다 더 많은 세균이 검출됐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사용하는 칫솔이 심각하게 오염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계명대 공중보건학과 연구팀이 경기도에 있는 어린이집 9곳의 어린이 칫솔 75개를 걷어 세균검사를 한 결과, 일반 세균 수가 평균 500만 마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가정집 화장실 변기나 스마트폰의 일반 세균 수보다 훨씬 많은 수치입니다.

조사대상 칫솔 75개 가운데 절반이 넘는 41개에서는 대장균군이 검출됐습니다.

칫솔 한 개에서는 구토나 설사를 일으키는 식중독균이 검출되기도 했습니다.

칫솔걸이에서도 일반 세균이 평균 2만5천 마리, 대장균이 평균 40만 마리 발견됐습니다.

또 양치컵 65개를 조사했더니 일반 세균이 평균 2천5백 마리 나왔고, 세 개에서는 식중독균이 검출됐습니다.

연구팀은 칫솔이 젖은 상태로 습한 화장실에 오래 보관돼 살균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것 같다며 칫솔과 양치컵은 사용 후 잘 말리고 자외선으로 살균해 보관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