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침수·누수 가구 아이들 아토피 위험 15배”
입력 2015.10.19 (12:35) 수정 2015.10.19 (13:21) 생활안전
침수나 누수 등의 수해가 아토피 피부염을 악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안강모·김지현 교수팀은 아토피피부염 진단을 받은 평균 4살 아동 52명에 대한 가정 방문 조사 결과, 59.6%인 31가구에서 물 피해가 확인됐으며 공기 중에 떠다니는 곰팡이 수도 물 피해 가정이 일반가정보다 4.7배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곰팡이, 얼룩 등이 맨눈으로 확인되지 않더라도 천장이나 벽, 창문 틈 사이 등에서는 이미 물 피해가 진행 중인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물 피해 가구에 사는 아이들의 아토피 피부염 악화 가능성이 물 피해가 없는 가정보다 15배나 높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연구팀은 아토피 피부염 아이를 둔 가정이라면 겉으로 드러나는 곰팡이 등이 보이지 않더라도 물 피해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빠른 시일 안에 보수공사를 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해 11월 국제학술지, 알레르기천식 면역학회지에 발표됐습니다.
  • “침수·누수 가구 아이들 아토피 위험 15배”
    • 입력 2015-10-19 12:35:45
    • 수정2015-10-19 13:21:03
    생활안전
침수나 누수 등의 수해가 아토피 피부염을 악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안강모·김지현 교수팀은 아토피피부염 진단을 받은 평균 4살 아동 52명에 대한 가정 방문 조사 결과, 59.6%인 31가구에서 물 피해가 확인됐으며 공기 중에 떠다니는 곰팡이 수도 물 피해 가정이 일반가정보다 4.7배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곰팡이, 얼룩 등이 맨눈으로 확인되지 않더라도 천장이나 벽, 창문 틈 사이 등에서는 이미 물 피해가 진행 중인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물 피해 가구에 사는 아이들의 아토피 피부염 악화 가능성이 물 피해가 없는 가정보다 15배나 높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연구팀은 아토피 피부염 아이를 둔 가정이라면 겉으로 드러나는 곰팡이 등이 보이지 않더라도 물 피해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빠른 시일 안에 보수공사를 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해 11월 국제학술지, 알레르기천식 면역학회지에 발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