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폰 신상 뜨니 국산 스마트폰 비상
입력 2015.10.19 (12:45) 수정 2015.10.19 (13: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이폰 신제품이 이번주 국내에 출시됨에따라 하반기 스마트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삼성과 LG 등 스마트폰 업체들은 가격을 낮추거나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고객 잡기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서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애플 매장에 아이폰 신제품 판매 문의가 이어집니다.

<인터뷰> 이하나(서울시 영등포구) : "누르는 정도에 따라서 다른 기능 수행한다고 들었는데 그게 저는 기대되고 그리고 색상이 로즈골드 추가돼서..."

아이폰6S, 6S플러스의 출고가는 최저 92만 원부터 최고 134만 원으로 책정됐습니다.

기존 모델보다 비쌀 뿐 아니라 미국이나 일본 출시가보다 높습니다.

하지만 해외에서 발매 첫주 판매 신기록을 달성했을 정도로 인기가 입증된 만큼 국내 소비자 반응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통신사를 통한 예약 판매 일정이 한 차례 미뤄지는 등 시장 과열 우려까지 나오는 상황.

삼성과 LG전자 등 국내 스마트폰 업계는 고객 잡기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우선 애플의 고가 정책에 맞서 주력 스마트폰의 출고가를 줄줄이 낮췄습니다.

또 기존 모델에 색상을 추가해 내놓거나 보급형 스마트폰도 새로 출시했습니다.

<인터뷰> 최희정(LG전자 홍보 차장) :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흥하기 위해서 고가형 스마트폰 뿐 아니라 보급형 제품도 함께 출시해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상반기 5%대에 불과했던 아이폰의 점유율은 아이폰 6 출시직후 단번에 30%대로 올라서기도 했습니다.

곧 출시될 아이폰 신제품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를 어떻게 바꿀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아이폰 신상 뜨니 국산 스마트폰 비상
    • 입력 2015-10-19 12:47:22
    • 수정2015-10-19 13:35:15
    뉴스 12
<앵커 멘트>

아이폰 신제품이 이번주 국내에 출시됨에따라 하반기 스마트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삼성과 LG 등 스마트폰 업체들은 가격을 낮추거나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고객 잡기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서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애플 매장에 아이폰 신제품 판매 문의가 이어집니다.

<인터뷰> 이하나(서울시 영등포구) : "누르는 정도에 따라서 다른 기능 수행한다고 들었는데 그게 저는 기대되고 그리고 색상이 로즈골드 추가돼서..."

아이폰6S, 6S플러스의 출고가는 최저 92만 원부터 최고 134만 원으로 책정됐습니다.

기존 모델보다 비쌀 뿐 아니라 미국이나 일본 출시가보다 높습니다.

하지만 해외에서 발매 첫주 판매 신기록을 달성했을 정도로 인기가 입증된 만큼 국내 소비자 반응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통신사를 통한 예약 판매 일정이 한 차례 미뤄지는 등 시장 과열 우려까지 나오는 상황.

삼성과 LG전자 등 국내 스마트폰 업계는 고객 잡기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우선 애플의 고가 정책에 맞서 주력 스마트폰의 출고가를 줄줄이 낮췄습니다.

또 기존 모델에 색상을 추가해 내놓거나 보급형 스마트폰도 새로 출시했습니다.

<인터뷰> 최희정(LG전자 홍보 차장) :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흥하기 위해서 고가형 스마트폰 뿐 아니라 보급형 제품도 함께 출시해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상반기 5%대에 불과했던 아이폰의 점유율은 아이폰 6 출시직후 단번에 30%대로 올라서기도 했습니다.

곧 출시될 아이폰 신제품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를 어떻게 바꿀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