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원전 해체에 61조 원…비용 부담 논란
입력 2015.10.19 (12:48) 수정 2015.10.19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독일은 오는 2022년까지 원전 가동을 완전히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때까지 단계적으로 가동이 중단되는 원전들은 차례차례 해체되는데, 수십조 원이 투입돼야 하는 해체 비용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독일 브란덴부르크 주 그라이프스발트.

폐허처럼 보이는 이곳은 과거 원자력 발전 시설이 있던 곳입니다.

통일 직후 가동을 중단했고 20년 넘게 해체 작업을 하고 있지만 아직 완료되지 않았습니다.

투입된 비용만 우리 돈 5조 원이 넘습니다.

2022년 원전 가동 중단을 선언한 독일 정부에 해체 비용이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방사능이라는 위험 물질을 처리하고 시설을 해체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은 61조 원 가까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원전 해체를 위한 재원 마련 업무를 조율하고 감시하는 전문가위원회를 구성한 동시에,

해체 업무를 책임지는 전력그룹들이 자회사나 협력업체에 부담을 전가하지 않고 성실하게 의무를 이행하도록 하는 이른바 '그룹배상법'을 마련하는 등 원전 해체에 총력을 쏟고 있습니다.
  • 독일, 원전 해체에 61조 원…비용 부담 논란
    • 입력 2015-10-19 12:49:25
    • 수정2015-10-19 13:02:16
    뉴스 12
<앵커 멘트>

독일은 오는 2022년까지 원전 가동을 완전히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때까지 단계적으로 가동이 중단되는 원전들은 차례차례 해체되는데, 수십조 원이 투입돼야 하는 해체 비용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독일 브란덴부르크 주 그라이프스발트.

폐허처럼 보이는 이곳은 과거 원자력 발전 시설이 있던 곳입니다.

통일 직후 가동을 중단했고 20년 넘게 해체 작업을 하고 있지만 아직 완료되지 않았습니다.

투입된 비용만 우리 돈 5조 원이 넘습니다.

2022년 원전 가동 중단을 선언한 독일 정부에 해체 비용이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방사능이라는 위험 물질을 처리하고 시설을 해체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은 61조 원 가까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원전 해체를 위한 재원 마련 업무를 조율하고 감시하는 전문가위원회를 구성한 동시에,

해체 업무를 책임지는 전력그룹들이 자회사나 협력업체에 부담을 전가하지 않고 성실하게 의무를 이행하도록 하는 이른바 '그룹배상법'을 마련하는 등 원전 해체에 총력을 쏟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