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당 정인보 가문 소장 옛 문서 3천500여점 기증
입력 2015.10.19 (13:42) 수정 2015.10.19 (13:46) 문화
위당 정인보 선생의 후손인 동래정씨 가문이 5백여년 동안 내려온 옛 서책과 문서 등 고전적 3천5백여 점을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기증했습니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은 이번에 동래정씨 가문이 기증한 고전적은 과거시험 합격증인 '홍패', 역대 종가 인물들의 임명장인 '교지', '동의보감' 25책 완질본 등 역사적 가치가 큰 자료들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동래정씨 가문은 조선시대에 재상 17명을 배출했으며, 일제강점기의 대표적인 민족주의 사학자 위당 정인보도 이 가문 출신입니다.

동의보감동의보감

▲동의보감


동래정씨 종가는 2011년 조선 정조 7년인 1783년에 세워진 경기 군포시 종택을 문화유산국민신탁에 기증하기도 했습니다.

기증식은 내일(20일) 오전 11시 경기 성남시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서 열립니다.
  • 위당 정인보 가문 소장 옛 문서 3천500여점 기증
    • 입력 2015-10-19 13:42:59
    • 수정2015-10-19 13:46:59
    문화
위당 정인보 선생의 후손인 동래정씨 가문이 5백여년 동안 내려온 옛 서책과 문서 등 고전적 3천5백여 점을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기증했습니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은 이번에 동래정씨 가문이 기증한 고전적은 과거시험 합격증인 '홍패', 역대 종가 인물들의 임명장인 '교지', '동의보감' 25책 완질본 등 역사적 가치가 큰 자료들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동래정씨 가문은 조선시대에 재상 17명을 배출했으며, 일제강점기의 대표적인 민족주의 사학자 위당 정인보도 이 가문 출신입니다.

동의보감동의보감

▲동의보감


동래정씨 종가는 2011년 조선 정조 7년인 1783년에 세워진 경기 군포시 종택을 문화유산국민신탁에 기증하기도 했습니다.

기증식은 내일(20일) 오전 11시 경기 성남시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서 열립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