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항공 여객기 착륙 중 활주로에 닿아
입력 2015.10.19 (17:08) 수정 2015.10.19 (17:3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한항공 여객기가 인천공항 착륙 도중 꼬리 쪽 동체가 활주로 바닥에 닿아 국토교통부가 원인 파악에 나섰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7일 오후 중국 칭다오에서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던 대한항공 KE 846편의 꼬리 쪽 몸통 부분이 착륙 도중 활주로에 닿았다고 전했습니다.

국토부도 활주로에 닿은 부분은 자동차의 범퍼와 같은 역할로 활주로에 닿았다고 해서 사고로 분류되지는 않지만 재발방지를 위해 당시 비행자료와 조종사 인터뷰 등을 통해 원인을 규명하기로 했습니다.
  • 대한항공 여객기 착륙 중 활주로에 닿아
    • 입력 2015-10-19 17:10:03
    • 수정2015-10-19 17:30:07
    뉴스 5
대한항공 여객기가 인천공항 착륙 도중 꼬리 쪽 동체가 활주로 바닥에 닿아 국토교통부가 원인 파악에 나섰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7일 오후 중국 칭다오에서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던 대한항공 KE 846편의 꼬리 쪽 몸통 부분이 착륙 도중 활주로에 닿았다고 전했습니다.

국토부도 활주로에 닿은 부분은 자동차의 범퍼와 같은 역할로 활주로에 닿았다고 해서 사고로 분류되지는 않지만 재발방지를 위해 당시 비행자료와 조종사 인터뷰 등을 통해 원인을 규명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