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짜 경유 36억원치 만들어 유통
입력 2015.10.19 (17:38) 사회
부산 동래경찰서는 가짜 경유를 만들어 화물차 운전기사들에게 공급한 혐의로 44살 김 모 씨를 구속하고, 김 씨에게 가짜 경유를 받아 쓴 화물차 운전기사 4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3년 7월부터 2년 동안 보일러 연료인 등유에 윤활유를 섞은 가짜 경유 240만 리터, 시가 36억 원 상당을 컨테이너 운전기사 48명에게 공급해 7억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가짜 경유를 넣으면 매연이 많이 나오고 주요 부품 교환주기가 빨라지는 부작용이 발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가짜 경유 36억원치 만들어 유통
    • 입력 2015-10-19 17:38:33
    사회
부산 동래경찰서는 가짜 경유를 만들어 화물차 운전기사들에게 공급한 혐의로 44살 김 모 씨를 구속하고, 김 씨에게 가짜 경유를 받아 쓴 화물차 운전기사 4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3년 7월부터 2년 동안 보일러 연료인 등유에 윤활유를 섞은 가짜 경유 240만 리터, 시가 36억 원 상당을 컨테이너 운전기사 48명에게 공급해 7억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가짜 경유를 넣으면 매연이 많이 나오고 주요 부품 교환주기가 빨라지는 부작용이 발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