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의 영상] 갯벌에 빠진 이들을 구하라…청년의 선택은? 외
입력 2015.10.19 (17:45) 수정 2015.10.19 (20:11) 시사진단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의 준비된 화제의 영상들 함께 보시죠.

태국 끄라비의 한 갯벌에 빠져 옴짝달싹 못하는 노부부 여행객.

이를 본 한 남자가 다가가 끌어당겨보지만 좀처럼 쉽지 않습니다.

급기야 남자는 진흙 위에 엎드려서 자기 몸을 발판삼아 나가게 도와주는데요.

그는 바다낚시를 가던 현지인 어부로 자신도 빠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기꺼이 몸을 던졌습니다.

부부가 사례하겠다고 했지만 대가를 원하고 한 것이 아니라며 정중히 거절했다고 하네요.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박람회.

사람들이 창고 바닥에 조심스럽게 책을 배열합니다.

독일 유명 도미노 예술팀이 세계 최대의 책도미노를 만들기에 도전했는데요.

도미노에 쓰인 책이 곧 발간예정인 2016 기네스북이라는 점도 재미있습니다.

무려 1만 200권이 손길 한 번에 물결처럼 쓰러지는데요.

이전 공식기록보다 300여 권 더 많은 책이 사용돼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거대한 크기의 한 해양생물이 바다 위 제트스키에 천천히 접근합니다.

현존하는 어류 가운데 가장 큰 고래상어인데요.

몸길이가 보통 12m에 달하는데 성격은 온순합니다.

한 제트스키 강사가 유네스코세계유산인 산호초 지대 호주 닝갈루리프 해안에서 야생 고래상어로 우연히 마주친 겁니다.

요즘 같은 가을에 고래상어를 만나는 일은 무척 드물다고 하는데요.

호기심 많은 고래상어와 수중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신비롭죠.
  • [오늘의 영상] 갯벌에 빠진 이들을 구하라…청년의 선택은? 외
    • 입력 2015-10-19 17:46:32
    • 수정2015-10-19 20:11:32
    시사진단
오늘의 준비된 화제의 영상들 함께 보시죠.

태국 끄라비의 한 갯벌에 빠져 옴짝달싹 못하는 노부부 여행객.

이를 본 한 남자가 다가가 끌어당겨보지만 좀처럼 쉽지 않습니다.

급기야 남자는 진흙 위에 엎드려서 자기 몸을 발판삼아 나가게 도와주는데요.

그는 바다낚시를 가던 현지인 어부로 자신도 빠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기꺼이 몸을 던졌습니다.

부부가 사례하겠다고 했지만 대가를 원하고 한 것이 아니라며 정중히 거절했다고 하네요.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박람회.

사람들이 창고 바닥에 조심스럽게 책을 배열합니다.

독일 유명 도미노 예술팀이 세계 최대의 책도미노를 만들기에 도전했는데요.

도미노에 쓰인 책이 곧 발간예정인 2016 기네스북이라는 점도 재미있습니다.

무려 1만 200권이 손길 한 번에 물결처럼 쓰러지는데요.

이전 공식기록보다 300여 권 더 많은 책이 사용돼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거대한 크기의 한 해양생물이 바다 위 제트스키에 천천히 접근합니다.

현존하는 어류 가운데 가장 큰 고래상어인데요.

몸길이가 보통 12m에 달하는데 성격은 온순합니다.

한 제트스키 강사가 유네스코세계유산인 산호초 지대 호주 닝갈루리프 해안에서 야생 고래상어로 우연히 마주친 겁니다.

요즘 같은 가을에 고래상어를 만나는 일은 무척 드물다고 하는데요.

호기심 많은 고래상어와 수중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신비롭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