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검찰 ‘2006년 월드컵 유치 비리 수사 계획 없어’
입력 2015.10.19 (18:58) 연합뉴스
독일 검찰이 독일축구협회의 2006년 월드컵 유지 당시 뇌물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 아직은 없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19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관련 내용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수사에 착수하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배임이나 부패, 사기 등의 혐의를 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관련 서류들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수사 착수 단계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에 앞서 독일 현지 언론은 독일 월드컵 유치위원회가 당시 대회 개최를 위해 670만 유로(약 86억원)의 비자금을 국제축구연맹(FIFA) 집행위원들에게 건넸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독일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유치 경쟁에서 FIFA 집행위원들의 투표 결과 12-11로 승리했다.
  • 독일 검찰 ‘2006년 월드컵 유치 비리 수사 계획 없어’
    • 입력 2015-10-19 18:58:36
    연합뉴스
독일 검찰이 독일축구협회의 2006년 월드컵 유지 당시 뇌물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 아직은 없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19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관련 내용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수사에 착수하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배임이나 부패, 사기 등의 혐의를 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관련 서류들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수사 착수 단계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에 앞서 독일 현지 언론은 독일 월드컵 유치위원회가 당시 대회 개최를 위해 670만 유로(약 86억원)의 비자금을 국제축구연맹(FIFA) 집행위원들에게 건넸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독일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유치 경쟁에서 FIFA 집행위원들의 투표 결과 12-11로 승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