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현장] 中 경제 성적표 6년 만에 ‘최악’
입력 2015.10.19 (18:04) 수정 2015.10.19 (20:4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경제가 갈수록 심상치 않습니다.

오늘 중국 당국이 올해 3분기 성장률을 내놨는데,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이후 최악의 성적푭니다.

중국발 위기론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상하이로 가봅니다.

김태욱 특파원!

<질문>
오늘 발표된 중국의 3분기 성장률, 어떻게 나왔습니까?

<답변>
결국 성장률 7%가 무너졌습니다.

중국의 올해 3분기 GDP 성장률은 6.9%입니다.

2009년 1분기 이후 6년반 만에 최저칩니다.

중국의 분기별 성장률이 6%대로 떨어진 건 지난 20년 동안 딱 2번 있었는데요,

우리가 IMF 사태를 겪었던 1998년~99년 아시아 외환위기 당시, 그리고 2009년 금융위기 때였습니다.

지금 중국 경제가 그만큼 가라앉고 있다는 뜻입니다.

이에 따라 올해 성장률 목표 7% 달성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질문>
하지만 중국당국도 이미 중속성장, 즉 신창타이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 아닙니까?

<답변>
그러나 신창타이는 단순히 성장률이 낮아진다는 의미 만은 아닙니다.

경제구조 자체를 수출과 투자에서 내수 위주로 전환해서 고성장하지 않더라도 국민이 잘사는 질적 성장을 이루겠다, 하는 게 핵심입니다.

문제는 경제체질 전환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데 있습니다.

소매판매, 즉 소비가 1년 전보다 10.5% 늘긴 했지만, 여전히 무역 감소와 이로 인한 산업생산 둔화세를 막기엔 역부족입니다.

이 때문에 지난해말부터 이어진 5차례 걸친 금리인하와 각종 부양책도 별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게 문젭니다.

<질문>
중국발 세계경제 위기론이 가시지 않고 있는데, 앞으로 중국 경제, 어떻게 전망됩니까?

<답변>
당장 중국 정부도 보고만 있을 수는 없겠죠.

7% 성장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4분기에 한번 더 금리인하 등 부양책을 내놓을 가능성인 높습니다.

하지만 당분간 경제하강 국면을 진정시키기는 어려워보입니다.

세계 경제계는 내년 중국의 성장률을 일제히 6%까지 낮춰잡고 있습니다.

다만, 중국 정부가 앞으로 내수시장 확대에 나설 수밖에 없기 때문에 중국 소비시장에 대한 선별적 접근이 필요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상하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글로벌24 현장] 中 경제 성적표 6년 만에 ‘최악’
    • 입력 2015-10-19 19:03:29
    • 수정2015-10-19 20:47:50
    글로벌24
<앵커 멘트>

중국 경제가 갈수록 심상치 않습니다.

오늘 중국 당국이 올해 3분기 성장률을 내놨는데,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이후 최악의 성적푭니다.

중국발 위기론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상하이로 가봅니다.

김태욱 특파원!

<질문>
오늘 발표된 중국의 3분기 성장률, 어떻게 나왔습니까?

<답변>
결국 성장률 7%가 무너졌습니다.

중국의 올해 3분기 GDP 성장률은 6.9%입니다.

2009년 1분기 이후 6년반 만에 최저칩니다.

중국의 분기별 성장률이 6%대로 떨어진 건 지난 20년 동안 딱 2번 있었는데요,

우리가 IMF 사태를 겪었던 1998년~99년 아시아 외환위기 당시, 그리고 2009년 금융위기 때였습니다.

지금 중국 경제가 그만큼 가라앉고 있다는 뜻입니다.

이에 따라 올해 성장률 목표 7% 달성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질문>
하지만 중국당국도 이미 중속성장, 즉 신창타이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 아닙니까?

<답변>
그러나 신창타이는 단순히 성장률이 낮아진다는 의미 만은 아닙니다.

경제구조 자체를 수출과 투자에서 내수 위주로 전환해서 고성장하지 않더라도 국민이 잘사는 질적 성장을 이루겠다, 하는 게 핵심입니다.

문제는 경제체질 전환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데 있습니다.

소매판매, 즉 소비가 1년 전보다 10.5% 늘긴 했지만, 여전히 무역 감소와 이로 인한 산업생산 둔화세를 막기엔 역부족입니다.

이 때문에 지난해말부터 이어진 5차례 걸친 금리인하와 각종 부양책도 별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게 문젭니다.

<질문>
중국발 세계경제 위기론이 가시지 않고 있는데, 앞으로 중국 경제, 어떻게 전망됩니까?

<답변>
당장 중국 정부도 보고만 있을 수는 없겠죠.

7% 성장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4분기에 한번 더 금리인하 등 부양책을 내놓을 가능성인 높습니다.

하지만 당분간 경제하강 국면을 진정시키기는 어려워보입니다.

세계 경제계는 내년 중국의 성장률을 일제히 6%까지 낮춰잡고 있습니다.

다만, 중국 정부가 앞으로 내수시장 확대에 나설 수밖에 없기 때문에 중국 소비시장에 대한 선별적 접근이 필요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상하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