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몬 25점’ OK저축은행, 한국전력 꺾고 3연승
입력 2015.10.19 (20:39) 수정 2015.10.19 (21:49) 연합뉴스
OK저축은행이 25점을 올린 로버트랜디 시몬(28)의 맹활약을 앞세워 한국전력을 완파하고 쾌조의 3연승을 달렸다.

OK저축은행은 19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0(25-17, 25-21, 25-18)로 제압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을 무찌른 OK저축은행은 이로써 3승 무패가 됐다. 한국전력은 1승 2패를 기록했다.

OK저축은행은 1세트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경기 초반 팽팽한 접전이 벌어졌지만 7-7에서 시몬의 속공과 박원빈의 블로킹이 잇따라 성공하면서 OK저축은행이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2세트 들어서는 얀 스토크가 연이어 백어택 득점을 하면서 한국전력이 초반에 앞서나갔다.

하지만 OK저축은행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11-16으로 뒤지던 OK저축은행은 시몬의 백어택과 이민규의 서브, 안우재의 오픈 아웃 등으로 17-17 동점을 만든 데 이어 김규민의 서브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전력은 2세트 후반부에 그동안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던 국가대표 레프트 전광인을 안우재 대신 투입했다.

하지만 전세를 뒤집지 못한 채 결국 2세트도 OK저축은행에 내줬다.

3세트에서도 시몬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OK저축은행은 시몬이 공수 모두에서 높은 집중력을 보이면서 3세트도 승리로 장식했다.

이날 시몬의 득점은 25점, 공격 성공률은 65.52%에 달한다.

같은 시간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현대건설-한국도로공사전에서는 현대건설이 세트 스코어 3-2(22-25, 22-25, 25-22 25-21, 15-8)의 승리를 거뒀다.

현대건설은 첫 두 세트를 내준 뒤 나머지 세 세트를 모두 승리로 장식하는 짜릿함을 맛봤다.

에밀리 하통이 24점, 황연주와 양효진이 각각 16점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현대건설과 한국도로공사는 각각 2승 1패, 1패가 됐다.
  • ‘시몬 25점’ OK저축은행, 한국전력 꺾고 3연승
    • 입력 2015-10-19 20:39:27
    • 수정2015-10-19 21:49:21
    연합뉴스
OK저축은행이 25점을 올린 로버트랜디 시몬(28)의 맹활약을 앞세워 한국전력을 완파하고 쾌조의 3연승을 달렸다.

OK저축은행은 19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0(25-17, 25-21, 25-18)로 제압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을 무찌른 OK저축은행은 이로써 3승 무패가 됐다. 한국전력은 1승 2패를 기록했다.

OK저축은행은 1세트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경기 초반 팽팽한 접전이 벌어졌지만 7-7에서 시몬의 속공과 박원빈의 블로킹이 잇따라 성공하면서 OK저축은행이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2세트 들어서는 얀 스토크가 연이어 백어택 득점을 하면서 한국전력이 초반에 앞서나갔다.

하지만 OK저축은행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11-16으로 뒤지던 OK저축은행은 시몬의 백어택과 이민규의 서브, 안우재의 오픈 아웃 등으로 17-17 동점을 만든 데 이어 김규민의 서브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전력은 2세트 후반부에 그동안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던 국가대표 레프트 전광인을 안우재 대신 투입했다.

하지만 전세를 뒤집지 못한 채 결국 2세트도 OK저축은행에 내줬다.

3세트에서도 시몬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OK저축은행은 시몬이 공수 모두에서 높은 집중력을 보이면서 3세트도 승리로 장식했다.

이날 시몬의 득점은 25점, 공격 성공률은 65.52%에 달한다.

같은 시간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현대건설-한국도로공사전에서는 현대건설이 세트 스코어 3-2(22-25, 22-25, 25-22 25-21, 15-8)의 승리를 거뒀다.

현대건설은 첫 두 세트를 내준 뒤 나머지 세 세트를 모두 승리로 장식하는 짜릿함을 맛봤다.

에밀리 하통이 24점, 황연주와 양효진이 각각 16점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현대건설과 한국도로공사는 각각 2승 1패, 1패가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