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 이산가족 금강산 상봉
설레는 밤…북녘 가족 위한 선물 꾸러미는?
입력 2015.10.19 (21:08) 수정 2015.10.21 (16: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리운 가족을 만날 생각에 이산가족들은 설레는 밤을 보내고 있습니다.

두터운 방한복과 의약품, 가족사진까지 북녘의 가족에게 전할 선물들도 한가득 준비했습니다.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희끗희끗한 백발의 손종운 할아버지, 오늘은 어느 아들, 딸보다 동작이 날랩니다.

<녹취> "이것 내려라."

하루 뒤면 꿈에 그리던 아버지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잔뜩 싸온 선물 꾸러미를 밀고 끌어 이산가족 상봉 접수처로 향합니다.

<녹취> 손종운(67살/北 아버지 상봉 예정) : "(아버지 만나면) 무슨 말부터 해야 할 지 모르겠어요. 옷 종류하고, 생활필수품, 내의 정도 준비했습니다."

60여 년 만의 상봉, 부푼 기대 만큼이나 잔뜩 부푼 선물 보따리를 든 채 이산가족들이 속속 도착합니다.

<녹취> "여자 내복 2개, 할아버지 내복 2개.."

선물 가방에는 과자와 사탕은 물론, 영양제와 약품도 잔뜩 들어있습니다.

<녹취> "이런 거..겨울에 바르라고..."

접수처 한편에는 이산가족들을 위한 즉석 사진관이 마련됐습니다.

<녹취> "고개 조금만 더 내리셔도 괜찮으실 것 같아요."

상봉에 참여하지 못한 다른 가족들 사진을 앨범으로 만들어 선물하기도 합니다.

<인터뷰> 서정남(67살/北 외삼촌 상봉 예정) : "우리 가족, 여기다 다 썼어요. 이게 자기(서병학 씨) 형수, 이게 나, 장손녀..."

우리 이산가족들이 가져온 선물 가방은 모두 211개.

한 가족당 2.2개 분량입니다.

부푼 마음만큼 가득 찬 선물 보따리를 한편으로 이산가족들은 설레는 상봉 전날 밤을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설레는 밤…북녘 가족 위한 선물 꾸러미는?
    • 입력 2015-10-19 21:10:45
    • 수정2015-10-21 16:37:22
    뉴스 9
<앵커 멘트>

그리운 가족을 만날 생각에 이산가족들은 설레는 밤을 보내고 있습니다.

두터운 방한복과 의약품, 가족사진까지 북녘의 가족에게 전할 선물들도 한가득 준비했습니다.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희끗희끗한 백발의 손종운 할아버지, 오늘은 어느 아들, 딸보다 동작이 날랩니다.

<녹취> "이것 내려라."

하루 뒤면 꿈에 그리던 아버지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잔뜩 싸온 선물 꾸러미를 밀고 끌어 이산가족 상봉 접수처로 향합니다.

<녹취> 손종운(67살/北 아버지 상봉 예정) : "(아버지 만나면) 무슨 말부터 해야 할 지 모르겠어요. 옷 종류하고, 생활필수품, 내의 정도 준비했습니다."

60여 년 만의 상봉, 부푼 기대 만큼이나 잔뜩 부푼 선물 보따리를 든 채 이산가족들이 속속 도착합니다.

<녹취> "여자 내복 2개, 할아버지 내복 2개.."

선물 가방에는 과자와 사탕은 물론, 영양제와 약품도 잔뜩 들어있습니다.

<녹취> "이런 거..겨울에 바르라고..."

접수처 한편에는 이산가족들을 위한 즉석 사진관이 마련됐습니다.

<녹취> "고개 조금만 더 내리셔도 괜찮으실 것 같아요."

상봉에 참여하지 못한 다른 가족들 사진을 앨범으로 만들어 선물하기도 합니다.

<인터뷰> 서정남(67살/北 외삼촌 상봉 예정) : "우리 가족, 여기다 다 썼어요. 이게 자기(서병학 씨) 형수, 이게 나, 장손녀..."

우리 이산가족들이 가져온 선물 가방은 모두 211개.

한 가족당 2.2개 분량입니다.

부푼 마음만큼 가득 찬 선물 보따리를 한편으로 이산가족들은 설레는 상봉 전날 밤을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