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버지 명의 외제차에 방화…“보험금 노렸다”
입력 2015.10.19 (23:11) 수정 2015.10.20 (08:2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버지 명의로 산 자신의 고급 외제 승용차에 불을 지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보험금을 노리고, 치밀하게 준비했는데 결국, 덜미가 잡혔습니다.

임재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휴일 저녁, 음식점 주차장에 헬멧을 쓴 남성이 나타납니다.

주변을 살피더니, 준비해 온 액체를 자동차에 뿌리기 시작합니다.

이 남성이 담을 넘어 사라진 지 1분 만에 주차장이 시뻘건 화염에 휩싸입니다.

<녹취> 최초 목격자 : "창문으로 밑을 보니까 오토바이에서 뭐를 꺼내더니 확 나더라고요. 불이… 그래서 내가 소리를 쳤죠."

휘발유를 뿌리고 자동차에 불을 지른 남성은 그 사이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피의자는 불을 지르기 20분 전, 이 음식점에 고기를 사러 온 남자였습니다.

아버지 명의로 산 자기의 외제 승용차를 일부러 태운 이유는, 사업 실패 후 돈을 마련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녹취> 방화 피의자 : "청구해서 수리비가 나오면 아버님께 도움을 요청해서 돈을 좀 받을 생각으로…"

훔친 오토바이로 휘발유를 사고, 범행 전후로 네 차례나 옷을 바꿔 입어가며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권효제(경기 부천 소사경찰서 경장) : "복합적으로 판단해 봤을 때 보통 가게에 화재 보험이 들어 있으니까, 거기서 화재가 나면 가게에 책임이 있다고 보니까 그쪽에서 보상을 받으려고…"

쉽게 돈을 벌기 위해 7개월밖에 안 된 외제 차를 불태운 이 남성은, 구속과 함께, 같이 불에 탄 자동차 2대의 피해까지 돈으로 물어줄 처지가 됐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아버지 명의 외제차에 방화…“보험금 노렸다”
    • 입력 2015-10-19 23:46:44
    • 수정2015-10-20 08:20:56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아버지 명의로 산 자신의 고급 외제 승용차에 불을 지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보험금을 노리고, 치밀하게 준비했는데 결국, 덜미가 잡혔습니다.

임재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휴일 저녁, 음식점 주차장에 헬멧을 쓴 남성이 나타납니다.

주변을 살피더니, 준비해 온 액체를 자동차에 뿌리기 시작합니다.

이 남성이 담을 넘어 사라진 지 1분 만에 주차장이 시뻘건 화염에 휩싸입니다.

<녹취> 최초 목격자 : "창문으로 밑을 보니까 오토바이에서 뭐를 꺼내더니 확 나더라고요. 불이… 그래서 내가 소리를 쳤죠."

휘발유를 뿌리고 자동차에 불을 지른 남성은 그 사이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피의자는 불을 지르기 20분 전, 이 음식점에 고기를 사러 온 남자였습니다.

아버지 명의로 산 자기의 외제 승용차를 일부러 태운 이유는, 사업 실패 후 돈을 마련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녹취> 방화 피의자 : "청구해서 수리비가 나오면 아버님께 도움을 요청해서 돈을 좀 받을 생각으로…"

훔친 오토바이로 휘발유를 사고, 범행 전후로 네 차례나 옷을 바꿔 입어가며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권효제(경기 부천 소사경찰서 경장) : "복합적으로 판단해 봤을 때 보통 가게에 화재 보험이 들어 있으니까, 거기서 화재가 나면 가게에 책임이 있다고 보니까 그쪽에서 보상을 받으려고…"

쉽게 돈을 벌기 위해 7개월밖에 안 된 외제 차를 불태운 이 남성은, 구속과 함께, 같이 불에 탄 자동차 2대의 피해까지 돈으로 물어줄 처지가 됐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