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우 “기니와의 2차전서 16강 확정하겠다”
입력 2015.10.20 (10:02)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 소속의 이승우(17)가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확정 짓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승우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칠레 라세레나에서 열린 2015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한국-기니 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브라질과 1차전은 선수들이 모두 한마음으로 잘 뛰어 기뻤고 이겨서 더 행복했다"며 "기니와 2차전에서도 더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해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18일 브라질을 1-0으로 꺾고 쾌조의 출발을 보인 우리나라 U-17 대표팀은 21일 기니와 2차전을 치른다. 이기면 16강 진출이 확정되고 비겨도 승점 4를 확보해 사실상 16강에 오르게 된다.

이승우는 "선수로서 매 경기 이기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이 당연하다"며 "좋은 경기력으로 내일 경기도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월드컵이라는 무대가 매 경기 중요할 수밖에 없다"며 "그런 마음가짐으로 저도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남은 경기에서 활약을 예고했다.

특히 이승우는 브라질과 첫 경기에서 공격수지만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상대 수비를 몰고 다니며 공간을 만들어내는 등 '조연' 역할에도 충실했다는 평을 들었다.

이승우는 "이 대회를 함께 준비했던 장결희, 최재영 등이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하게 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저도 안타깝지만 그 선수들은 더욱 안타까울 것이다. 그 선수들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 이승우 “기니와의 2차전서 16강 확정하겠다”
    • 입력 2015-10-20 10:02:25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 소속의 이승우(17)가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확정 짓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승우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칠레 라세레나에서 열린 2015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한국-기니 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브라질과 1차전은 선수들이 모두 한마음으로 잘 뛰어 기뻤고 이겨서 더 행복했다"며 "기니와 2차전에서도 더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해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18일 브라질을 1-0으로 꺾고 쾌조의 출발을 보인 우리나라 U-17 대표팀은 21일 기니와 2차전을 치른다. 이기면 16강 진출이 확정되고 비겨도 승점 4를 확보해 사실상 16강에 오르게 된다.

이승우는 "선수로서 매 경기 이기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이 당연하다"며 "좋은 경기력으로 내일 경기도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월드컵이라는 무대가 매 경기 중요할 수밖에 없다"며 "그런 마음가짐으로 저도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남은 경기에서 활약을 예고했다.

특히 이승우는 브라질과 첫 경기에서 공격수지만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상대 수비를 몰고 다니며 공간을 만들어내는 등 '조연' 역할에도 충실했다는 평을 들었다.

이승우는 "이 대회를 함께 준비했던 장결희, 최재영 등이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하게 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저도 안타깝지만 그 선수들은 더욱 안타까울 것이다. 그 선수들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