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음 달 2일 첫 한일 정상회담…‘위안부’ 최대 쟁점
입력 2015.10.29 (05:01) 수정 2015.10.29 (08:30)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아베 일본 총리와 다음 달 2일 취임 후 처음으로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합니다.

양국 현안들이 논의될 예정인 가운데 위안부 문제 해결의 전기가 마련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 달 2일 서울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공식 발표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 관계 발전 방안과 북핵 문제, 자위대 활동 범위 등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녹취> 김규현(청와대 외교안보수석) : "11월 2일 오전 한일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관계 발전 방안 및 상호 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최대 관심은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진전된 입장을 밝힐지 여부입니다.

양국은 회담 일정 발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인 데 이어 별도의 정상 오찬도 하지 않기로 해 입장 차는 여전히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도 정상회담을 열기로 한 건 경제 교류와 안보 협력, 한미일 공조 체제의 중요성 등을 고려한 결정으로 분석됩니다.

박 대통령 취임 후 처음이자 3년 반 만에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이어서 만남 자체만으로도 의미는 적지 않다는 평가입니다.

이번 회담을 통해 과거사 문제와 안보협력 등 다른 사안을 분리해 대응하는 이른바 '투 트랙' 기조가 정착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러나 위안부 문제 해결 없이 근본적인 관계 개선은 쉽지 않을 거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다음 달 2일 첫 한일 정상회담…‘위안부’ 최대 쟁점
    • 입력 2015-10-29 05:03:16
    • 수정2015-10-29 08:30:02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아베 일본 총리와 다음 달 2일 취임 후 처음으로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합니다.

양국 현안들이 논의될 예정인 가운데 위안부 문제 해결의 전기가 마련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 달 2일 서울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공식 발표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 관계 발전 방안과 북핵 문제, 자위대 활동 범위 등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녹취> 김규현(청와대 외교안보수석) : "11월 2일 오전 한일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관계 발전 방안 및 상호 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최대 관심은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진전된 입장을 밝힐지 여부입니다.

양국은 회담 일정 발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인 데 이어 별도의 정상 오찬도 하지 않기로 해 입장 차는 여전히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도 정상회담을 열기로 한 건 경제 교류와 안보 협력, 한미일 공조 체제의 중요성 등을 고려한 결정으로 분석됩니다.

박 대통령 취임 후 처음이자 3년 반 만에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이어서 만남 자체만으로도 의미는 적지 않다는 평가입니다.

이번 회담을 통해 과거사 문제와 안보협력 등 다른 사안을 분리해 대응하는 이른바 '투 트랙' 기조가 정착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러나 위안부 문제 해결 없이 근본적인 관계 개선은 쉽지 않을 거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