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중 ‘3국 정상회의’…북핵 공동 선언 예정
입력 2015.10.29 (06:04) 수정 2015.10.29 (08: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일 정상회담 하루 전에는 한일중 정상회의가 개최됩니다.

정상회의의 결과로 3국간 협력제도화와 북핵 문제 해결 의지를 담은 공동선언문이 채택될 예정입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일중 정상회의가 다음달 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립니다.

지난 2012년 5월 중국에서 5차 회의가 열린 후 약 3년 5개월만에 재개되는 겁니다.

핵심 의제는 6자 회담 재개 등 북한 비핵화 방안과 북한 도발 억제를 위한 공조 방안 등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상회의후 채택될 공동선언문에도 이같은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김규현(외교안보수석) : "동북아 정세 동아시아 지역협력 국제문제 폭넓은 의견 교환 될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일본의 역사 인식 문제와 함께 3국 협력기금 조성 방안이 논의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정상회의에 앞서 공동선언문 내용을 조율하기 위해 세 나라 차관과 차관보가 참석하는 고위급 회의가 오늘 서울에서 열립니다.

<녹취> 김홍균(외교부 차관보) : "3국 정상회의가 3년 반만에 개최되는데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3국 모두가 노력해갈 것이다."

한일중 3국 정상은 정상회의에 이어 3국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비즈니스 리더들을 격려하고 저녁에는 환영 만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한·일·중 ‘3국 정상회의’…북핵 공동 선언 예정
    • 입력 2015-10-29 06:05:51
    • 수정2015-10-29 08:03: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일 정상회담 하루 전에는 한일중 정상회의가 개최됩니다.

정상회의의 결과로 3국간 협력제도화와 북핵 문제 해결 의지를 담은 공동선언문이 채택될 예정입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일중 정상회의가 다음달 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립니다.

지난 2012년 5월 중국에서 5차 회의가 열린 후 약 3년 5개월만에 재개되는 겁니다.

핵심 의제는 6자 회담 재개 등 북한 비핵화 방안과 북한 도발 억제를 위한 공조 방안 등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상회의후 채택될 공동선언문에도 이같은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김규현(외교안보수석) : "동북아 정세 동아시아 지역협력 국제문제 폭넓은 의견 교환 될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일본의 역사 인식 문제와 함께 3국 협력기금 조성 방안이 논의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정상회의에 앞서 공동선언문 내용을 조율하기 위해 세 나라 차관과 차관보가 참석하는 고위급 회의가 오늘 서울에서 열립니다.

<녹취> 김홍균(외교부 차관보) : "3국 정상회의가 3년 반만에 개최되는데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3국 모두가 노력해갈 것이다."

한일중 3국 정상은 정상회의에 이어 3국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비즈니스 리더들을 격려하고 저녁에는 환영 만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