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시지 나라들’ 반발… “WHO 발표는 코미디”
입력 2015.10.29 (06:30) 수정 2015.10.29 (08: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보건기구가 소시지와 햄 등의 가공육을 발암물질로 규정하자 독일과 호주 등 이를 즐겨먹는 국가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독일하면 떠오르는 대표 음식, 3천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소시지입니다.

각 고장마다 만드는 법도 제각각, 천 5백여 종의 소시지가 있을 정도입니다.

이런 소시지가 발암물질이라는 세계보건기구의 발표에 독일인들의 반응은 냉소적입니다.

<인터뷰> 독일 시민 : "각자 결정할 일 아닌가요. 고기 좀 덜 먹고 야채 더 많이 먹고요. 그 반대는 아니지만요."

독일 식품농업부 장관도 세계보건기구가 불필요한 걱정을 야기시켰다며, 소시지를 전혀 두려워 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스트리아의 농림 장관도 소시지 접시를 들고 환히 웃는 사진을 SNS에 올리며 국민들을 안심시켰습니다.

호주 농업부 장관은 WHO 발표를 아예 코미디라고 비난했습니다.

<인터뷰> 버나비 조이스(호주 농업부 장관) : "담배와 소시지를 비교하다니 이건 완전 웃기는 일입니다."

SNS에서도 반대 여론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프랑스 샤를리 테러 이후 등장한 '내가 샤를리다'에서 따온 '내가 베이컨이다' 등의 구호가 인터넷을 뒤덮고 있습니다.

한 여론조사단체의 인터넷 여론 분석한 결과, 사용자들은 WHO의 발표에 7대 1 정도의 비율로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소시지 나라들’ 반발… “WHO 발표는 코미디”
    • 입력 2015-10-29 06:32:04
    • 수정2015-10-29 08:19:0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계보건기구가 소시지와 햄 등의 가공육을 발암물질로 규정하자 독일과 호주 등 이를 즐겨먹는 국가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독일하면 떠오르는 대표 음식, 3천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소시지입니다.

각 고장마다 만드는 법도 제각각, 천 5백여 종의 소시지가 있을 정도입니다.

이런 소시지가 발암물질이라는 세계보건기구의 발표에 독일인들의 반응은 냉소적입니다.

<인터뷰> 독일 시민 : "각자 결정할 일 아닌가요. 고기 좀 덜 먹고 야채 더 많이 먹고요. 그 반대는 아니지만요."

독일 식품농업부 장관도 세계보건기구가 불필요한 걱정을 야기시켰다며, 소시지를 전혀 두려워 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스트리아의 농림 장관도 소시지 접시를 들고 환히 웃는 사진을 SNS에 올리며 국민들을 안심시켰습니다.

호주 농업부 장관은 WHO 발표를 아예 코미디라고 비난했습니다.

<인터뷰> 버나비 조이스(호주 농업부 장관) : "담배와 소시지를 비교하다니 이건 완전 웃기는 일입니다."

SNS에서도 반대 여론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프랑스 샤를리 테러 이후 등장한 '내가 샤를리다'에서 따온 '내가 베이컨이다' 등의 구호가 인터넷을 뒤덮고 있습니다.

한 여론조사단체의 인터넷 여론 분석한 결과, 사용자들은 WHO의 발표에 7대 1 정도의 비율로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