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절호의 추격 기회 놓친 이승우의 ‘PK 실축’
입력 2015.10.29 (08:03) 수정 2015.10.29 (13:43) 명승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U-17 월드컵 한국축구 대표팀이 벨기에에 0대 2로 끌려가고 있는 상황에서 '기니 전 영웅' 오세훈이 후반 대반격을 이끌 조커로 투입됐다.

29일(한국시각) 칠레 라 세레나의 라포르타다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5년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한국은 후반 오세훈을 교체 투입해 반격에 나섰고 후반 25분 골문 앞에서 슛을 시도했다. 아쉽게도 첫골은 실패했지만 벨기에의 퇴장을 유도해 페널티킥 찬스를 얻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이승우의 슈팅이 골키퍼의 손에 가로막히면서 추격 기회는 그대로 무산됐다.

한국은 벨기에에 0대 2로 패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연관 기사]

☞ ‘PK 아쉬움’ U-17 축구, 벨기에에 져 8강 좌절

☞ 허망한 8강 좌절 리틀 태극전사 ‘내일이 있다’
  • [영상] 절호의 추격 기회 놓친 이승우의 ‘PK 실축’
    • 입력 2015-10-29 08:03:20
    • 수정2015-10-29 13:43:14
    명승부
U-17 월드컵 한국축구 대표팀이 벨기에에 0대 2로 끌려가고 있는 상황에서 '기니 전 영웅' 오세훈이 후반 대반격을 이끌 조커로 투입됐다.

29일(한국시각) 칠레 라 세레나의 라포르타다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5년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한국은 후반 오세훈을 교체 투입해 반격에 나섰고 후반 25분 골문 앞에서 슛을 시도했다. 아쉽게도 첫골은 실패했지만 벨기에의 퇴장을 유도해 페널티킥 찬스를 얻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이승우의 슈팅이 골키퍼의 손에 가로막히면서 추격 기회는 그대로 무산됐다.

한국은 벨기에에 0대 2로 패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연관 기사]

☞ ‘PK 아쉬움’ U-17 축구, 벨기에에 져 8강 좌절

☞ 허망한 8강 좌절 리틀 태극전사 ‘내일이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