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흑연감속로 정지…플루토늄 추출 재처리 가능성”
입력 2015.10.29 (09:43) 국제
북한이 영변에 있는 5천㎾급 흑연감속로의 가동을 이달 중순 정지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는 사용 후 연료봉을 꺼내 핵무기의 원료가 되는 플루토늄을 추출하기 위한 재처리가 시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것이 북한의 핵실험으로 이어지는 징후로 보고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 “북 흑연감속로 정지…플루토늄 추출 재처리 가능성”
    • 입력 2015-10-29 09:43:22
    국제
북한이 영변에 있는 5천㎾급 흑연감속로의 가동을 이달 중순 정지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는 사용 후 연료봉을 꺼내 핵무기의 원료가 되는 플루토늄을 추출하기 위한 재처리가 시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것이 북한의 핵실험으로 이어지는 징후로 보고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