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00년 전 종가음식, 현대식 조리법으로 부활
입력 2015.10.29 (12:39) 수정 2015.10.29 (13:1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춧가루가 없던 500년 전 우리 선조들은 어떻게 한식 고유의 맛과 향을 냈을까요?

창조경제혁신단이 기업과 경북도와 손잡고 안동의 종가집에서 대대로 내려온 전통 요리를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으로 재창조하는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어와 대하를 녹두가루와 섞어 만든 전통요리 '삼색어아탕'입니다.

매운맛에 익숙한 현대인의 입맛에 맞게 조리법을 개선했습니다.

안동찜닭과 비슷한 이 음식은 닭뼈를 발라낸 뒤 대파를 넣고 둥글게 말아 맛을 냈습니다.

일류 호텔 요리사들이 종가집 전통 음식 8가지를 재현했습니다.

<인터뷰> 곽승훈(신라호텔 식음기획과장) : "전통 종가 음식의 핵심 컨셉인 맛과 멋은 그대로 계승하면서 현대적인 조리기법을 적용하여 재해석해 선보였습니다."

이번에 재현된 전통음식은 5백년 전부터 경북 안동의 광산 김씨 종가에서 대대로 내려온 것입니다.

조리법은 5백년전 조전 중종 때 쓰여진 요리책 '수운잡방'에 나와 있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한문 요리책으로 알려진 이 수운잡방에는 술과 김치 등 120여 가지의 요리법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종가 음식 세계화'는 추진하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문화재로 지정된 120여 종가 문화를 현대에 맞게 되살릴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원동(광산 김씨 설월당 종손) : "우리 수운잡방이든 고요리든 아니면 우리 음식이든 세계에 알리려는 큰 뜻을 우리가 가지고 있다면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문화재청과 경북도는 '수운잡방'을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등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500년 전 종가음식, 현대식 조리법으로 부활
    • 입력 2015-10-29 12:39:47
    • 수정2015-10-29 13:16:11
    뉴스 12
<앵커 멘트>

고춧가루가 없던 500년 전 우리 선조들은 어떻게 한식 고유의 맛과 향을 냈을까요?

창조경제혁신단이 기업과 경북도와 손잡고 안동의 종가집에서 대대로 내려온 전통 요리를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으로 재창조하는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어와 대하를 녹두가루와 섞어 만든 전통요리 '삼색어아탕'입니다.

매운맛에 익숙한 현대인의 입맛에 맞게 조리법을 개선했습니다.

안동찜닭과 비슷한 이 음식은 닭뼈를 발라낸 뒤 대파를 넣고 둥글게 말아 맛을 냈습니다.

일류 호텔 요리사들이 종가집 전통 음식 8가지를 재현했습니다.

<인터뷰> 곽승훈(신라호텔 식음기획과장) : "전통 종가 음식의 핵심 컨셉인 맛과 멋은 그대로 계승하면서 현대적인 조리기법을 적용하여 재해석해 선보였습니다."

이번에 재현된 전통음식은 5백년 전부터 경북 안동의 광산 김씨 종가에서 대대로 내려온 것입니다.

조리법은 5백년전 조전 중종 때 쓰여진 요리책 '수운잡방'에 나와 있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한문 요리책으로 알려진 이 수운잡방에는 술과 김치 등 120여 가지의 요리법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종가 음식 세계화'는 추진하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문화재로 지정된 120여 종가 문화를 현대에 맞게 되살릴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원동(광산 김씨 설월당 종손) : "우리 수운잡방이든 고요리든 아니면 우리 음식이든 세계에 알리려는 큰 뜻을 우리가 가지고 있다면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문화재청과 경북도는 '수운잡방'을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등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